미국에서 날아가는 골프공에 벼락이 치는 놀라운 장면이 포착됐다.

지난 10일(한국시간) 토마스 고메스(18) 형제는 친구들과 함께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 있는 탑골프 연습장에서 공을 쳤다. 당시 현지에는 폭풍우가 몰아치고 있었지만 탑골프 연습장은 지붕이 있어 상관이 없었다.

골프공이 벼락에 맞는 장면. /탑골프 인스타그램

고메스는 폭풍우를 무시하고 드라이버로 공을 쳤다. 그런데 하늘 높이 날아가던 공은 하늘에서 떨어진 벼락에 맞았다. 그의 친구 알렛 이바라가 휴대전화로 이 장면을 찍었다.

공이 벼락에 맞아 번쩍이자 고메스는 물론 함께 있던 친구들도 모두 깜짝 놀라 뒷걸음쳤다.

고메스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번개가 나 대신 공을 쳐서 기뻤다”고 말했다. 당시 벼락에 맞은 볼의 속도는 시속 88마일(약 142km)이었다.

탑골프는 공이 벼락에 맞는 사건이 발생했음에도 운영을 이어갔다. 대신 이용자들에게 실내로 들어오라고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