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안철수 90분 맥주회동… “후보 등록전 단일화 하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주말인 지난 7일 밤 만나서 야권 단일화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두 사람은 배석자 없이 단 둘이 만나서 ‘맥주 회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오 후보는 8일 라디오에 나와 “전날 밤 안 후보와 맥주 한 잔하며 왜 정치를 하느냐부터 얘기 나눴다”며 “이 분과 한번 해볼 만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반드시 단일화 해야 한다는 것, 단일화 시기는 가급적 후보 등록일 전에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등의 큰 틀에서의 원칙에 공감했다”고 했다.
오세훈·안철수 90분 맥주회동… “후보 등록전 단일화 하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주말인 지난 7일 밤 만나서 야권 단일화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두 사람은 배석자 없이 단 둘이 만나서 ‘맥주 회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오 후보는 8일 라디오에 나와 “전날 밤 안 후보와 맥주 한 잔하며 왜 정치를 하느냐부터 얘기 나눴다”며 “이 분과 한번 해볼 만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반드시 단일화 해야 한다는 것, 단일화 시기는 가급적 후보 등록일 전에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등의 큰 틀에서의 원칙에 공감했다”고 했다.
오세훈·안철수 90분 맥주회동
“후보 등록전 단일화 하자”
오세훈·안철수 90분 맥주회동… “후보 등록전 단일화 하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주말인 지난 7일 밤 만나서 야권 단일화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두 사람은 배석자 없이 단 둘이 만나서 ‘맥주 회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오 후보는 8일 라디오에 나와 “전날 밤 안 후보와 맥주 한 잔하며 왜 정치를 하느냐부터 얘기 나눴다”며 “이 분과 한번 해볼 만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반드시 단일화 해야 한다는 것, 단일화 시기는 가급적 후보 등록일 전에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등의 큰 틀에서의 원칙에 공감했다”고 했다.
오세훈·안철수 90분 맥주회동… “후보 등록전 단일화 하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주말인 지난 7일 밤 만나서 야권 단일화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두 사람은 배석자 없이 단 둘이 만나서 ‘맥주 회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오 후보는 8일 라디오에 나와 “전날 밤 안 후보와 맥주 한 잔하며 왜 정치를 하느냐부터 얘기 나눴다”며 “이 분과 한번 해볼 만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반드시 단일화 해야 한다는 것, 단일화 시기는 가급적 후보 등록일 전에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등의 큰 틀에서의 원칙에 공감했다”고 했다.
오세훈·안철수 90분 맥주회동
“후보 등록전 단일화 하자”
오세훈·안철수 90분 맥주회동… “후보 등록전 단일화 하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주말인 지난 7일 밤 만나서 야권 단일화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두 사람은 배석자 없이 단 둘이 만나서 ‘맥주 회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오 후보는 8일 라디오에 나와 “전날 밤 안 후보와 맥주 한 잔하며 왜 정치를 하느냐부터 얘기 나눴다”며 “이 분과 한번 해볼 만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반드시 단일화 해야 한다는 것, 단일화 시기는 가급적 후보 등록일 전에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등의 큰 틀에서의 원칙에 공감했다”고 했다.
오세훈·안철수 90분 맥주회동… “후보 등록전 단일화 하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주말인 지난 7일 밤 만나서 야권 단일화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두 사람은 배석자 없이 단 둘이 만나서 ‘맥주 회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오 후보는 8일 라디오에 나와 “전날 밤 안 후보와 맥주 한 잔하며 왜 정치를 하느냐부터 얘기 나눴다”며 “이 분과 한번 해볼 만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반드시 단일화 해야 한다는 것, 단일화 시기는 가급적 후보 등록일 전에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등의 큰 틀에서의 원칙에 공감했다”고 했다.
오세훈·안철수 90분 맥주회동
“후보 등록전 단일화 하자”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