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분열은 씻지 못할 죄, 설익은 정부 정책은 견제"
국민의힘이 윤석열 정부 출범 92일 만인 9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했다. 비상대책위원장에는 당내 최다선인 5선의 주호영(63) 의원이 임명됐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취임 기자회견에서 “국제적으로 열강이 충돌하고 국내적으로 경제 상황이 어려워진 엄중한 때에 갈등하고 분열하는 것은 역사와 국민과 당원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비대위의 첫째 임무는 당의 갈등과 분열을 조속히 수습해 하나 되는 당을 만드는 것”이라며 “어려웠던 때, 집권을 위해서 분골쇄신, 고군분투하...
주호영 "분열은 씻지 못할 죄, 설익은 정부 정책은 견제"
국민의힘이 윤석열 정부 출범 92일 만인 9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했다. 비상대책위원장에는 당내 최다선인 5선의 주호영(63) 의원이 임명됐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취임 기자회견에서 “국제적으로 열강이 충돌하고 국내적으로 경제 상황이 어려워진 엄중한 때에 갈등하고 분열하는 것은 역사와 국민과 당원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비대위의 첫째 임무는 당의 갈등과 분열을 조속히 수습해 하나 되는 당을 만드는 것”이라며 “어려웠던 때, 집권을 위해서 분골쇄신, 고군분투하...
주호영 비대위원장 “분열은 씻지 못할 죄, 설익은 정부 정책은 견제”
주호영 "분열은 씻지 못할 죄, 설익은 정부 정책은 견제"
국민의힘이 윤석열 정부 출범 92일 만인 9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했다. 비상대책위원장에는 당내 최다선인 5선의 주호영(63) 의원이 임명됐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취임 기자회견에서 “국제적으로 열강이 충돌하고 국내적으로 경제 상황이 어려워진 엄중한 때에 갈등하고 분열하는 것은 역사와 국민과 당원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비대위의 첫째 임무는 당의 갈등과 분열을 조속히 수습해 하나 되는 당을 만드는 것”이라며 “어려웠던 때, 집권을 위해서 분골쇄신, 고군분투하...
주호영 "분열은 씻지 못할 죄, 설익은 정부 정책은 견제"
국민의힘이 윤석열 정부 출범 92일 만인 9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했다. 비상대책위원장에는 당내 최다선인 5선의 주호영(63) 의원이 임명됐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취임 기자회견에서 “국제적으로 열강이 충돌하고 국내적으로 경제 상황이 어려워진 엄중한 때에 갈등하고 분열하는 것은 역사와 국민과 당원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비대위의 첫째 임무는 당의 갈등과 분열을 조속히 수습해 하나 되는 당을 만드는 것”이라며 “어려웠던 때, 집권을 위해서 분골쇄신, 고군분투하...
주호영 비대위원장 “분열은 씻지 못할 죄, 설익은 정부 정책은 견제”
주호영 "분열은 씻지 못할 죄, 설익은 정부 정책은 견제"
국민의힘이 윤석열 정부 출범 92일 만인 9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했다. 비상대책위원장에는 당내 최다선인 5선의 주호영(63) 의원이 임명됐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취임 기자회견에서 “국제적으로 열강이 충돌하고 국내적으로 경제 상황이 어려워진 엄중한 때에 갈등하고 분열하는 것은 역사와 국민과 당원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비대위의 첫째 임무는 당의 갈등과 분열을 조속히 수습해 하나 되는 당을 만드는 것”이라며 “어려웠던 때, 집권을 위해서 분골쇄신, 고군분투하...
주호영 "분열은 씻지 못할 죄, 설익은 정부 정책은 견제"
국민의힘이 윤석열 정부 출범 92일 만인 9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했다. 비상대책위원장에는 당내 최다선인 5선의 주호영(63) 의원이 임명됐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취임 기자회견에서 “국제적으로 열강이 충돌하고 국내적으로 경제 상황이 어려워진 엄중한 때에 갈등하고 분열하는 것은 역사와 국민과 당원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비대위의 첫째 임무는 당의 갈등과 분열을 조속히 수습해 하나 되는 당을 만드는 것”이라며 “어려웠던 때, 집권을 위해서 분골쇄신, 고군분투하...
주호영 비대위원장 “분열은 씻지 못할 죄, 설익은 정부 정책은 견제”
[알려왔습니다] <특정후보 지지 유도하고, 지지당 반대로 입력한 여론조사업체> 관련
본 신문은 지난 9월 2일 위와 같은 제목의 보도를 했습니다. 이에 대해 ㈜글로벌리서치는 “전체 표본 1007건 중 KT 전화번호 DB를 이용한 표본이 9.6%였고, 특정 후보자 및 지지정당 응답유도 사례가 3건, 피조사자 연령을 사실과 다르게 입력한 사례가 21건이다”라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알려왔습니다] <특정후보 지지 유도하고, 지지당 반대로 입력한 여론조사업체> 관련
본 신문은 지난 9월 2일 위와 같은 제목의 보도를 했습니다. 이에 대해 ㈜글로벌리서치는 “전체 표본 1007건 중 KT 전화번호 DB를 이용한 표본이 9.6%였고, 특정 후보자 및 지지정당 응답유도 사례가 3건, 피조사자 연령을 사실과 다르게 입력한 사례가 21건이다”라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알려왔습니다] '특정후보 지지 유도하고, 지지당 반대로 입력한 여론조사업체' 관련
[알려왔습니다] <특정후보 지지 유도하고, 지지당 반대로 입력한 여론조사업체> 관련
본 신문은 지난 9월 2일 위와 같은 제목의 보도를 했습니다. 이에 대해 ㈜글로벌리서치는 “전체 표본 1007건 중 KT 전화번호 DB를 이용한 표본이 9.6%였고, 특정 후보자 및 지지정당 응답유도 사례가 3건, 피조사자 연령을 사실과 다르게 입력한 사례가 21건이다”라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알려왔습니다] <특정후보 지지 유도하고, 지지당 반대로 입력한 여론조사업체> 관련
본 신문은 지난 9월 2일 위와 같은 제목의 보도를 했습니다. 이에 대해 ㈜글로벌리서치는 “전체 표본 1007건 중 KT 전화번호 DB를 이용한 표본이 9.6%였고, 특정 후보자 및 지지정당 응답유도 사례가 3건, 피조사자 연령을 사실과 다르게 입력한 사례가 21건이다”라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알려왔습니다] '특정후보 지지 유도하고, 지지당 반대로 입력한 여론조사업체' 관련
[알려왔습니다] <특정후보 지지 유도하고, 지지당 반대로 입력한 여론조사업체> 관련
본 신문은 지난 9월 2일 위와 같은 제목의 보도를 했습니다. 이에 대해 ㈜글로벌리서치는 “전체 표본 1007건 중 KT 전화번호 DB를 이용한 표본이 9.6%였고, 특정 후보자 및 지지정당 응답유도 사례가 3건, 피조사자 연령을 사실과 다르게 입력한 사례가 21건이다”라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알려왔습니다] <특정후보 지지 유도하고, 지지당 반대로 입력한 여론조사업체> 관련
본 신문은 지난 9월 2일 위와 같은 제목의 보도를 했습니다. 이에 대해 ㈜글로벌리서치는 “전체 표본 1007건 중 KT 전화번호 DB를 이용한 표본이 9.6%였고, 특정 후보자 및 지지정당 응답유도 사례가 3건, 피조사자 연령을 사실과 다르게 입력한 사례가 21건이다”라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알려왔습니다] '특정후보 지지 유도하고, 지지당 반대로 입력한 여론조사업체' 관련
정치 많이 본 뉴스
정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