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차법 1년, 전세 실거래가 13% 뛰었다… 신규계약은 50% 껑충
전세 계약갱신청구권(2+2년)과 전·월세 상한제(5%룰)를 담은 개정 주택임대차법이 지난해 7월 말 시행된 후 약 1년간 수도권의 아파트 전세 실거래가가 13%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집주인 실거주 등 예외적인 사유가 아니라면 계약 갱신이 강제화되고, 갱신 계약은 임대료 인상이 5%로 제한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전년 동기(10.66%)보다 전셋값 상승 폭이 더 커진 것이다. 그만큼 신규 계약의 전셋값이 급등했다는 의미다. 당장 전셋값 급등을 피한 기존 세입자 역시 갱신 계약이 끝나면 큰 폭으로 늘어난 전셋값을 부담해야 할 가능...
임대차법 1년, 전세 실거래가 13% 뛰었다… 신규계약은 50% 껑충
전세 계약갱신청구권(2+2년)과 전·월세 상한제(5%룰)를 담은 개정 주택임대차법이 지난해 7월 말 시행된 후 약 1년간 수도권의 아파트 전세 실거래가가 13%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집주인 실거주 등 예외적인 사유가 아니라면 계약 갱신이 강제화되고, 갱신 계약은 임대료 인상이 5%로 제한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전년 동기(10.66%)보다 전셋값 상승 폭이 더 커진 것이다. 그만큼 신규 계약의 전셋값이 급등했다는 의미다. 당장 전셋값 급등을 피한 기존 세입자 역시 갱신 계약이 끝나면 큰 폭으로 늘어난 전셋값을 부담해야 할 가능...
임대차법 1년, 전세 실거래가도 13% 뛰었다
임대차법 1년, 전세 실거래가 13% 뛰었다… 신규계약은 50% 껑충
전세 계약갱신청구권(2+2년)과 전·월세 상한제(5%룰)를 담은 개정 주택임대차법이 지난해 7월 말 시행된 후 약 1년간 수도권의 아파트 전세 실거래가가 13%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집주인 실거주 등 예외적인 사유가 아니라면 계약 갱신이 강제화되고, 갱신 계약은 임대료 인상이 5%로 제한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전년 동기(10.66%)보다 전셋값 상승 폭이 더 커진 것이다. 그만큼 신규 계약의 전셋값이 급등했다는 의미다. 당장 전셋값 급등을 피한 기존 세입자 역시 갱신 계약이 끝나면 큰 폭으로 늘어난 전셋값을 부담해야 할 가능...
임대차법 1년, 전세 실거래가 13% 뛰었다… 신규계약은 50% 껑충
전세 계약갱신청구권(2+2년)과 전·월세 상한제(5%룰)를 담은 개정 주택임대차법이 지난해 7월 말 시행된 후 약 1년간 수도권의 아파트 전세 실거래가가 13%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집주인 실거주 등 예외적인 사유가 아니라면 계약 갱신이 강제화되고, 갱신 계약은 임대료 인상이 5%로 제한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전년 동기(10.66%)보다 전셋값 상승 폭이 더 커진 것이다. 그만큼 신규 계약의 전셋값이 급등했다는 의미다. 당장 전셋값 급등을 피한 기존 세입자 역시 갱신 계약이 끝나면 큰 폭으로 늘어난 전셋값을 부담해야 할 가능...
임대차법 1년, 전세 실거래가도 13% 뛰었다
임대차법 1년, 전세 실거래가 13% 뛰었다… 신규계약은 50% 껑충
전세 계약갱신청구권(2+2년)과 전·월세 상한제(5%룰)를 담은 개정 주택임대차법이 지난해 7월 말 시행된 후 약 1년간 수도권의 아파트 전세 실거래가가 13%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집주인 실거주 등 예외적인 사유가 아니라면 계약 갱신이 강제화되고, 갱신 계약은 임대료 인상이 5%로 제한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전년 동기(10.66%)보다 전셋값 상승 폭이 더 커진 것이다. 그만큼 신규 계약의 전셋값이 급등했다는 의미다. 당장 전셋값 급등을 피한 기존 세입자 역시 갱신 계약이 끝나면 큰 폭으로 늘어난 전셋값을 부담해야 할 가능...
임대차법 1년, 전세 실거래가 13% 뛰었다… 신규계약은 50% 껑충
전세 계약갱신청구권(2+2년)과 전·월세 상한제(5%룰)를 담은 개정 주택임대차법이 지난해 7월 말 시행된 후 약 1년간 수도권의 아파트 전세 실거래가가 13%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집주인 실거주 등 예외적인 사유가 아니라면 계약 갱신이 강제화되고, 갱신 계약은 임대료 인상이 5%로 제한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전년 동기(10.66%)보다 전셋값 상승 폭이 더 커진 것이다. 그만큼 신규 계약의 전셋값이 급등했다는 의미다. 당장 전셋값 급등을 피한 기존 세입자 역시 갱신 계약이 끝나면 큰 폭으로 늘어난 전셋값을 부담해야 할 가능...
임대차법 1년, 전세 실거래가도 13% 뛰었다

오늘의 주식시세

2021.09.23 장마감
코스피
3,140.5110.42
코스닥
1,046.126.69

오늘의 환율

달러 (USD)
1,178.503.50
유로 (EUR)
1,388.277.41
엔화 (JPY)
1,071.661.04
위안 (CNY)
182.760.42

오늘의 주식시세

2021.09.23 장마감
코스피
3,140.5110.42
코스닥
1,046.126.69

오늘의 환율

달러 (USD)
1,178.503.50
유로 (EUR)
1,388.277.41
엔화 (JPY)
1,071.661.04
위안 (CNY)
182.760.42
섹션 많이 본 뉴스
경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