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살짜리 딸에게까지…" 호주 언론인이 말한 中공안 악몽
당시 ABC 방송의 중국 보도 양태가 마음에 들지 않았던 중국 공안 당국은 카니와 그의 딸(당시 14세)을 괴롭혔다. 중국 공안 당국은 ABC의 보도가 중국의 법규를 위반하는 한편, 중국의 지도자와 인민을 학대했다고 강조했다. 협박은 3개월 이상 이어졌다.
14살짜리 딸에게까지…" 호주 언론인이 말한 中공안 악몽
당시 ABC 방송의 중국 보도 양태가 마음에 들지 않았던 중국 공안 당국은 카니와 그의 딸(당시 14세)을 괴롭혔다. 중국 공안 당국은 ABC의 보도가 중국의 법규를 위반하는 한편, 중국의 지도자와 인민을 학대했다고 강조했다. 협박은 3개월 이상 이어졌다.
“중국 공안, 14살 내 딸에게까지…”
호주 방송 전 지국장이 입을 열었다
14살짜리 딸에게까지…" 호주 언론인이 말한 中공안 악몽
당시 ABC 방송의 중국 보도 양태가 마음에 들지 않았던 중국 공안 당국은 카니와 그의 딸(당시 14세)을 괴롭혔다. 중국 공안 당국은 ABC의 보도가 중국의 법규를 위반하는 한편, 중국의 지도자와 인민을 학대했다고 강조했다. 협박은 3개월 이상 이어졌다.
14살짜리 딸에게까지…" 호주 언론인이 말한 中공안 악몽
당시 ABC 방송의 중국 보도 양태가 마음에 들지 않았던 중국 공안 당국은 카니와 그의 딸(당시 14세)을 괴롭혔다. 중국 공안 당국은 ABC의 보도가 중국의 법규를 위반하는 한편, 중국의 지도자와 인민을 학대했다고 강조했다. 협박은 3개월 이상 이어졌다.
“중국 공안, 14살 내 딸에게까지…”
호주 방송 전 지국장이 입을 열었다
14살짜리 딸에게까지…" 호주 언론인이 말한 中공안 악몽
당시 ABC 방송의 중국 보도 양태가 마음에 들지 않았던 중국 공안 당국은 카니와 그의 딸(당시 14세)을 괴롭혔다. 중국 공안 당국은 ABC의 보도가 중국의 법규를 위반하는 한편, 중국의 지도자와 인민을 학대했다고 강조했다. 협박은 3개월 이상 이어졌다.
14살짜리 딸에게까지…" 호주 언론인이 말한 中공안 악몽
당시 ABC 방송의 중국 보도 양태가 마음에 들지 않았던 중국 공안 당국은 카니와 그의 딸(당시 14세)을 괴롭혔다. 중국 공안 당국은 ABC의 보도가 중국의 법규를 위반하는 한편, 중국의 지도자와 인민을 학대했다고 강조했다. 협박은 3개월 이상 이어졌다.
“중국 공안, 14살 내 딸에게까지…”
호주 방송 전 지국장이 입을 열었다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국제 많이 본 뉴스
국제 많이 본 뉴스
국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