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응원한 美국무부 대변인 “6·25는 中지지받은 北의 남침”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6·25전쟁을 ‘미 제국주의의 침략’이라고 규정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연설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6·25전쟁이 북한의 남침에 의한 것임을 분명히 밝히면서, 이를 부인하는 메시지를 계속 내놓으면서 사실상 대미 항전 의지를 밝히고 있는 중국 정부에 대해 비판하는 것이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4일(현지 시각) 트위터를 통해 “중국 공산당은 70년 전 (6·25) 전쟁이 단순히 ‘발발’했다고 주장한다”며 “(그러나) 사실은 북한이 1950년 6월 25일 마오쩌둥의 지지를 받고 남한을 침략한 것”이라고 했다. 모테이거스 대변인은 이어 “자유국가들이 이에 맞서 싸우자 중국 공산당은 수십만명의 병사들을 보내 한반도에 참화를 불러왔다”고 덧붙였다.
BTS 응원한 美국무부 대변인 “6·25는 中지지받은 北의 남침”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6·25전쟁을 ‘미 제국주의의 침략’이라고 규정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연설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6·25전쟁이 북한의 남침에 의한 것임을 분명히 밝히면서, 이를 부인하는 메시지를 계속 내놓으면서 사실상 대미 항전 의지를 밝히고 있는 중국 정부에 대해 비판하는 것이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4일(현지 시각) 트위터를 통해 “중국 공산당은 70년 전 (6·25) 전쟁이 단순히 ‘발발’했다고 주장한다”며 “(그러나) 사실은 북한이 1950년 6월 25일 마오쩌둥의 지지를 받고 남한을 침략한 것”이라고 했다. 모테이거스 대변인은 이어 “자유국가들이 이에 맞서 싸우자 중국 공산당은 수십만명의 병사들을 보내 한반도에 참화를 불러왔다”고 덧붙였다.
BTS 응원한 美국무부 대변인
“6·25는 中지지받은 北의 남침”
BTS 응원한 美국무부 대변인 “6·25는 中지지받은 北의 남침”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6·25전쟁을 ‘미 제국주의의 침략’이라고 규정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연설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6·25전쟁이 북한의 남침에 의한 것임을 분명히 밝히면서, 이를 부인하는 메시지를 계속 내놓으면서 사실상 대미 항전 의지를 밝히고 있는 중국 정부에 대해 비판하는 것이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4일(현지 시각) 트위터를 통해 “중국 공산당은 70년 전 (6·25) 전쟁이 단순히 ‘발발’했다고 주장한다”며 “(그러나) 사실은 북한이 1950년 6월 25일 마오쩌둥의 지지를 받고 남한을 침략한 것”이라고 했다. 모테이거스 대변인은 이어 “자유국가들이 이에 맞서 싸우자 중국 공산당은 수십만명의 병사들을 보내 한반도에 참화를 불러왔다”고 덧붙였다.
BTS 응원한 美국무부 대변인 “6·25는 中지지받은 北의 남침”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6·25전쟁을 ‘미 제국주의의 침략’이라고 규정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연설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6·25전쟁이 북한의 남침에 의한 것임을 분명히 밝히면서, 이를 부인하는 메시지를 계속 내놓으면서 사실상 대미 항전 의지를 밝히고 있는 중국 정부에 대해 비판하는 것이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4일(현지 시각) 트위터를 통해 “중국 공산당은 70년 전 (6·25) 전쟁이 단순히 ‘발발’했다고 주장한다”며 “(그러나) 사실은 북한이 1950년 6월 25일 마오쩌둥의 지지를 받고 남한을 침략한 것”이라고 했다. 모테이거스 대변인은 이어 “자유국가들이 이에 맞서 싸우자 중국 공산당은 수십만명의 병사들을 보내 한반도에 참화를 불러왔다”고 덧붙였다.
BTS 응원한 美국무부 대변인
“6·25는 中지지받은 北의 남침”
BTS 응원한 美국무부 대변인 “6·25는 中지지받은 北의 남침”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6·25전쟁을 ‘미 제국주의의 침략’이라고 규정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연설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6·25전쟁이 북한의 남침에 의한 것임을 분명히 밝히면서, 이를 부인하는 메시지를 계속 내놓으면서 사실상 대미 항전 의지를 밝히고 있는 중국 정부에 대해 비판하는 것이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4일(현지 시각) 트위터를 통해 “중국 공산당은 70년 전 (6·25) 전쟁이 단순히 ‘발발’했다고 주장한다”며 “(그러나) 사실은 북한이 1950년 6월 25일 마오쩌둥의 지지를 받고 남한을 침략한 것”이라고 했다. 모테이거스 대변인은 이어 “자유국가들이 이에 맞서 싸우자 중국 공산당은 수십만명의 병사들을 보내 한반도에 참화를 불러왔다”고 덧붙였다.
BTS 응원한 美국무부 대변인 “6·25는 中지지받은 北의 남침”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6·25전쟁을 ‘미 제국주의의 침략’이라고 규정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연설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6·25전쟁이 북한의 남침에 의한 것임을 분명히 밝히면서, 이를 부인하는 메시지를 계속 내놓으면서 사실상 대미 항전 의지를 밝히고 있는 중국 정부에 대해 비판하는 것이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4일(현지 시각) 트위터를 통해 “중국 공산당은 70년 전 (6·25) 전쟁이 단순히 ‘발발’했다고 주장한다”며 “(그러나) 사실은 북한이 1950년 6월 25일 마오쩌둥의 지지를 받고 남한을 침략한 것”이라고 했다. 모테이거스 대변인은 이어 “자유국가들이 이에 맞서 싸우자 중국 공산당은 수십만명의 병사들을 보내 한반도에 참화를 불러왔다”고 덧붙였다.
BTS 응원한 美국무부 대변인
“6·25는 中지지받은 北의 남침”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국제 많이 본 뉴스
국제 많이 본 뉴스
국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