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International
국제 뉴스International
국제 뉴스International
장쩌민 중국 前주석 사망… 경제대국 만든 개혁·개방 이행자
장쩌민(96) 중국 전 국가주석이 30일 별세했다. 중국 국영 CCTV는 이날 오후 “장 전 주석이 30일 12시 13분 상하이에서 별세했다”면서 “백혈병과 다발성 장기부전이 사망 원인”이라고 했다. 유족으로는 부인인 왕예핑(王冶坪) 여사와 중국과학원 상하이분원장을 지낸 몐캉(江綿康), 상하이발전정보센터 주임을 지낸 몐헝(江綿恒) 등 두 아들이 있다. 이날 타계한 장 전 주석은 개혁·개방의 설계사였던 덩샤오핑을 이어 집권해 중국을 세계 2위 경제 대국의 자리에 올려놓은 인물이다. 장 전 주석은 1926년 중국 장쑤성 양저우에서 부유...
장쩌민 중국 前주석 사망… 경제대국 만든 개혁·개방 이행자
장쩌민(96) 중국 전 국가주석이 30일 별세했다. 중국 국영 CCTV는 이날 오후 “장 전 주석이 30일 12시 13분 상하이에서 별세했다”면서 “백혈병과 다발성 장기부전이 사망 원인”이라고 했다. 유족으로는 부인인 왕예핑(王冶坪) 여사와 중국과학원 상하이분원장을 지낸 몐캉(江綿康), 상하이발전정보센터 주임을 지낸 몐헝(江綿恒) 등 두 아들이 있다. 이날 타계한 장 전 주석은 개혁·개방의 설계사였던 덩샤오핑을 이어 집권해 중국을 세계 2위 경제 대국의 자리에 올려놓은 인물이다. 장 전 주석은 1926년 중국 장쑤성 양저우에서 부유...
시진핑 견제할 유일한 거물... 톈안먼 사태땐 거리 나가 직접 대화
장쩌민 중국 前주석 사망… 경제대국 만든 개혁·개방 이행자
장쩌민(96) 중국 전 국가주석이 30일 별세했다. 중국 국영 CCTV는 이날 오후 “장 전 주석이 30일 12시 13분 상하이에서 별세했다”면서 “백혈병과 다발성 장기부전이 사망 원인”이라고 했다. 유족으로는 부인인 왕예핑(王冶坪) 여사와 중국과학원 상하이분원장을 지낸 몐캉(江綿康), 상하이발전정보센터 주임을 지낸 몐헝(江綿恒) 등 두 아들이 있다. 이날 타계한 장 전 주석은 개혁·개방의 설계사였던 덩샤오핑을 이어 집권해 중국을 세계 2위 경제 대국의 자리에 올려놓은 인물이다. 장 전 주석은 1926년 중국 장쑤성 양저우에서 부유...
장쩌민 중국 前주석 사망… 경제대국 만든 개혁·개방 이행자
장쩌민(96) 중국 전 국가주석이 30일 별세했다. 중국 국영 CCTV는 이날 오후 “장 전 주석이 30일 12시 13분 상하이에서 별세했다”면서 “백혈병과 다발성 장기부전이 사망 원인”이라고 했다. 유족으로는 부인인 왕예핑(王冶坪) 여사와 중국과학원 상하이분원장을 지낸 몐캉(江綿康), 상하이발전정보센터 주임을 지낸 몐헝(江綿恒) 등 두 아들이 있다. 이날 타계한 장 전 주석은 개혁·개방의 설계사였던 덩샤오핑을 이어 집권해 중국을 세계 2위 경제 대국의 자리에 올려놓은 인물이다. 장 전 주석은 1926년 중국 장쑤성 양저우에서 부유...
시진핑 견제할 유일한 거물... 톈안먼 사태땐 거리 나가 직접 대화
장쩌민 중국 前주석 사망… 경제대국 만든 개혁·개방 이행자
장쩌민(96) 중국 전 국가주석이 30일 별세했다. 중국 국영 CCTV는 이날 오후 “장 전 주석이 30일 12시 13분 상하이에서 별세했다”면서 “백혈병과 다발성 장기부전이 사망 원인”이라고 했다. 유족으로는 부인인 왕예핑(王冶坪) 여사와 중국과학원 상하이분원장을 지낸 몐캉(江綿康), 상하이발전정보센터 주임을 지낸 몐헝(江綿恒) 등 두 아들이 있다. 이날 타계한 장 전 주석은 개혁·개방의 설계사였던 덩샤오핑을 이어 집권해 중국을 세계 2위 경제 대국의 자리에 올려놓은 인물이다. 장 전 주석은 1926년 중국 장쑤성 양저우에서 부유...
장쩌민 중국 前주석 사망… 경제대국 만든 개혁·개방 이행자
장쩌민(96) 중국 전 국가주석이 30일 별세했다. 중국 국영 CCTV는 이날 오후 “장 전 주석이 30일 12시 13분 상하이에서 별세했다”면서 “백혈병과 다발성 장기부전이 사망 원인”이라고 했다. 유족으로는 부인인 왕예핑(王冶坪) 여사와 중국과학원 상하이분원장을 지낸 몐캉(江綿康), 상하이발전정보센터 주임을 지낸 몐헝(江綿恒) 등 두 아들이 있다. 이날 타계한 장 전 주석은 개혁·개방의 설계사였던 덩샤오핑을 이어 집권해 중국을 세계 2위 경제 대국의 자리에 올려놓은 인물이다. 장 전 주석은 1926년 중국 장쑤성 양저우에서 부유...
시진핑 견제할 유일한 거물... 톈안먼 사태땐 거리 나가 직접 대화
국제 많이 본 뉴스
국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