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면 안돼, 너만 접수해” 기아차 취업사기에 수백명이 울었다
광주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11일 기아차 광주공장에 정규직으로 취업시켜주겠다고 구직자들을 속여 거액을 받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로 A(33)씨를 구속, 검찰에 송치했다. 피해자만 600여명에 달한다.
"알리면 안돼, 너만 접수해” 기아차 취업사기에 수백명이 울었다
광주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11일 기아차 광주공장에 정규직으로 취업시켜주겠다고 구직자들을 속여 거액을 받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로 A(33)씨를 구속, 검찰에 송치했다. 피해자만 600여명에 달한다.
"알리면 안돼, 너만 접수해” 기아차 취업사기에 수백명이 울었다
"알리면 안돼, 너만 접수해” 기아차 취업사기에 수백명이 울었다
광주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11일 기아차 광주공장에 정규직으로 취업시켜주겠다고 구직자들을 속여 거액을 받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로 A(33)씨를 구속, 검찰에 송치했다. 피해자만 600여명에 달한다.
"알리면 안돼, 너만 접수해” 기아차 취업사기에 수백명이 울었다
광주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11일 기아차 광주공장에 정규직으로 취업시켜주겠다고 구직자들을 속여 거액을 받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로 A(33)씨를 구속, 검찰에 송치했다. 피해자만 600여명에 달한다.
"알리면 안돼, 너만 접수해” 기아차 취업사기에 수백명이 울었다
"알리면 안돼, 너만 접수해” 기아차 취업사기에 수백명이 울었다
광주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11일 기아차 광주공장에 정규직으로 취업시켜주겠다고 구직자들을 속여 거액을 받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로 A(33)씨를 구속, 검찰에 송치했다. 피해자만 600여명에 달한다.
"알리면 안돼, 너만 접수해” 기아차 취업사기에 수백명이 울었다
광주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11일 기아차 광주공장에 정규직으로 취업시켜주겠다고 구직자들을 속여 거액을 받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로 A(33)씨를 구속, 검찰에 송치했다. 피해자만 600여명에 달한다.
"알리면 안돼, 너만 접수해” 기아차 취업사기에 수백명이 울었다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사회 많이 본 뉴스
사회 많이 본 뉴스
사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