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지마” “인파에 갇혔다”… 지하철 노조 파업에 퇴근길 대란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의 30일 파업으로 서울 도심 지하철역 곳곳에서 지연 운행이 발생해 퇴근길 직장인들이 불편을 겪었다. 출근길이나 낮 시간대보다 열차 운행 간격이 넓어지면서 시민들이 승강장에 밀집됐다. 시민들은 “지하철 칸에 갇힌 같다” “밀지 말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날 오후 6시 20분쯤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개찰구 앞에는 퇴근길 지하철을 타려는 시민 70여명이 네 줄로 서서 승강장 입장을 기다리고 있었다. 역사 관계자는 “혼잡 때문에 조금만 있다가 내려보내드리겠다”라고 외쳤고, 승강장으로 열차가 들어올 때쯤 일부 승객들을 개찰구 안으로 들여보냈다. 파업으로 열차 운행 간격이 벌어지면서 승강장 내부 공간에 이용객들이 밀집될 것을 우려한 조치였다. 현장에서도 “역사 내가 혼잡해 고객들은 직원 ...
“밀지마” “인파에 갇혔다”… 지하철 노조 파업에 퇴근길 대란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의 30일 파업으로 서울 도심 지하철역 곳곳에서 지연 운행이 발생해 퇴근길 직장인들이 불편을 겪었다. 출근길이나 낮 시간대보다 열차 운행 간격이 넓어지면서 시민들이 승강장에 밀집됐다. 시민들은 “지하철 칸에 갇힌 같다” “밀지 말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날 오후 6시 20분쯤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개찰구 앞에는 퇴근길 지하철을 타려는 시민 70여명이 네 줄로 서서 승강장 입장을 기다리고 있었다. 역사 관계자는 “혼잡 때문에 조금만 있다가 내려보내드리겠다”라고 외쳤고, 승강장으로 열차가 들어올 때쯤 일부 승객들을 개찰구 안으로 들여보냈다. 파업으로 열차 운행 간격이 벌어지면서 승강장 내부 공간에 이용객들이 밀집될 것을 우려한 조치였다. 현장에서도 “역사 내가 혼잡해 고객들은 직원 ...
“밀지마” “인파에 갇혔다”... 지하철 노조 파업에 퇴근길 대란
“밀지마” “인파에 갇혔다”… 지하철 노조 파업에 퇴근길 대란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의 30일 파업으로 서울 도심 지하철역 곳곳에서 지연 운행이 발생해 퇴근길 직장인들이 불편을 겪었다. 출근길이나 낮 시간대보다 열차 운행 간격이 넓어지면서 시민들이 승강장에 밀집됐다. 시민들은 “지하철 칸에 갇힌 같다” “밀지 말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날 오후 6시 20분쯤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개찰구 앞에는 퇴근길 지하철을 타려는 시민 70여명이 네 줄로 서서 승강장 입장을 기다리고 있었다. 역사 관계자는 “혼잡 때문에 조금만 있다가 내려보내드리겠다”라고 외쳤고, 승강장으로 열차가 들어올 때쯤 일부 승객들을 개찰구 안으로 들여보냈다. 파업으로 열차 운행 간격이 벌어지면서 승강장 내부 공간에 이용객들이 밀집될 것을 우려한 조치였다. 현장에서도 “역사 내가 혼잡해 고객들은 직원 ...
“밀지마” “인파에 갇혔다”… 지하철 노조 파업에 퇴근길 대란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의 30일 파업으로 서울 도심 지하철역 곳곳에서 지연 운행이 발생해 퇴근길 직장인들이 불편을 겪었다. 출근길이나 낮 시간대보다 열차 운행 간격이 넓어지면서 시민들이 승강장에 밀집됐다. 시민들은 “지하철 칸에 갇힌 같다” “밀지 말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날 오후 6시 20분쯤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개찰구 앞에는 퇴근길 지하철을 타려는 시민 70여명이 네 줄로 서서 승강장 입장을 기다리고 있었다. 역사 관계자는 “혼잡 때문에 조금만 있다가 내려보내드리겠다”라고 외쳤고, 승강장으로 열차가 들어올 때쯤 일부 승객들을 개찰구 안으로 들여보냈다. 파업으로 열차 운행 간격이 벌어지면서 승강장 내부 공간에 이용객들이 밀집될 것을 우려한 조치였다. 현장에서도 “역사 내가 혼잡해 고객들은 직원 ...
“밀지마” “인파에 갇혔다”... 지하철 노조 파업에 퇴근길 대란
“밀지마” “인파에 갇혔다”… 지하철 노조 파업에 퇴근길 대란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의 30일 파업으로 서울 도심 지하철역 곳곳에서 지연 운행이 발생해 퇴근길 직장인들이 불편을 겪었다. 출근길이나 낮 시간대보다 열차 운행 간격이 넓어지면서 시민들이 승강장에 밀집됐다. 시민들은 “지하철 칸에 갇힌 같다” “밀지 말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날 오후 6시 20분쯤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개찰구 앞에는 퇴근길 지하철을 타려는 시민 70여명이 네 줄로 서서 승강장 입장을 기다리고 있었다. 역사 관계자는 “혼잡 때문에 조금만 있다가 내려보내드리겠다”라고 외쳤고, 승강장으로 열차가 들어올 때쯤 일부 승객들을 개찰구 안으로 들여보냈다. 파업으로 열차 운행 간격이 벌어지면서 승강장 내부 공간에 이용객들이 밀집될 것을 우려한 조치였다. 현장에서도 “역사 내가 혼잡해 고객들은 직원 ...
“밀지마” “인파에 갇혔다”… 지하철 노조 파업에 퇴근길 대란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의 30일 파업으로 서울 도심 지하철역 곳곳에서 지연 운행이 발생해 퇴근길 직장인들이 불편을 겪었다. 출근길이나 낮 시간대보다 열차 운행 간격이 넓어지면서 시민들이 승강장에 밀집됐다. 시민들은 “지하철 칸에 갇힌 같다” “밀지 말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날 오후 6시 20분쯤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개찰구 앞에는 퇴근길 지하철을 타려는 시민 70여명이 네 줄로 서서 승강장 입장을 기다리고 있었다. 역사 관계자는 “혼잡 때문에 조금만 있다가 내려보내드리겠다”라고 외쳤고, 승강장으로 열차가 들어올 때쯤 일부 승객들을 개찰구 안으로 들여보냈다. 파업으로 열차 운행 간격이 벌어지면서 승강장 내부 공간에 이용객들이 밀집될 것을 우려한 조치였다. 현장에서도 “역사 내가 혼잡해 고객들은 직원 ...
“밀지마” “인파에 갇혔다”... 지하철 노조 파업에 퇴근길 대란
사회 많이 본 뉴스
사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