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이도현과 곽동연의 '사냥개들' 출연이 최종 불발됐다.

6일 연예계 관계자는 "이미 이도현과 곽동연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사냥개들'(김주환 연출)의 출연을 고사했다"고 밝혔다. '사냥개들'은 인기리에 연재됐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 빚 때문에 얽히고 빚에서 벗어나려는 세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누아르 액션물이다.

이도현과 곽동연은 각각 '스위트홈'과 '빈센조'로 주가를 확실하게 올리고 있던 상황에서 '사냥개들'의 출연을 논의했던 바 있다. 두 배우 모두 '라이징 스타'로 시청자들에게 각인됐고, 특히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전세계의 주목을 받았던 상황이라 두 배우의 협업에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출연에 대해 논의 중이던 상황에서 출연이 불발됐고, '사냥개들'은 이후 스크린과 브라운관 모두에서 활약을 보여줬던 남자 배우에게 대본을 건넨 상태다. 현재 대본을 검토하고 있으며 신중한 검토 후 출연을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냥개들'은 8부작으로 만들어지며 앞서 '청년경찰'과 '사자' 등을 만들어냈던 김주환 감독이 대본을 직접 쓰고 메가폰을 잡는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