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백신 접종 2억회 넘은 美의 변화… “확진자 늘어도 사망자는 줄어”
미국에서 코로나 백신이 2억회 이상 접종됐다. 16일(현지 시각)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집계에 따르면 이날까지 미국에서 총 2억5850만2000여회분의 코로나 백신이 배포됐다. 이 중 78%인 2억228만2000여회를 접종 완료 했다. 이는 전날보다 거의 400만회나 늘어난 것으로, 미국에서 최근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접종 건수는 약 330만회에 달한다. 미국 전체 인구 중 38.5%인 1억2774만3000여명이 최소한 1번 백신을 맞았고, 24.3%인 8609만9000여명은 2회 접종을 ...
백신 접종 2억회 넘은 美의 변화… “확진자 늘어도 사망자는 줄어”
미국에서 코로나 백신이 2억회 이상 접종됐다. 16일(현지 시각)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집계에 따르면 이날까지 미국에서 총 2억5850만2000여회분의 코로나 백신이 배포됐다. 이 중 78%인 2억228만2000여회를 접종 완료 했다. 이는 전날보다 거의 400만회나 늘어난 것으로, 미국에서 최근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접종 건수는 약 330만회에 달한다. 미국 전체 인구 중 38.5%인 1억2774만3000여명이 최소한 1번 백신을 맞았고, 24.3%인 8609만9000여명은 2회 접종을 ...
백신 접종 2억회 넘은 美의 변화…
“확진자 늘어도 사망자는 줄어”
백신 접종 2억회 넘은 美의 변화… “확진자 늘어도 사망자는 줄어”
미국에서 코로나 백신이 2억회 이상 접종됐다. 16일(현지 시각)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집계에 따르면 이날까지 미국에서 총 2억5850만2000여회분의 코로나 백신이 배포됐다. 이 중 78%인 2억228만2000여회를 접종 완료 했다. 이는 전날보다 거의 400만회나 늘어난 것으로, 미국에서 최근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접종 건수는 약 330만회에 달한다. 미국 전체 인구 중 38.5%인 1억2774만3000여명이 최소한 1번 백신을 맞았고, 24.3%인 8609만9000여명은 2회 접종을 ...
백신 접종 2억회 넘은 美의 변화… “확진자 늘어도 사망자는 줄어”
미국에서 코로나 백신이 2억회 이상 접종됐다. 16일(현지 시각)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집계에 따르면 이날까지 미국에서 총 2억5850만2000여회분의 코로나 백신이 배포됐다. 이 중 78%인 2억228만2000여회를 접종 완료 했다. 이는 전날보다 거의 400만회나 늘어난 것으로, 미국에서 최근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접종 건수는 약 330만회에 달한다. 미국 전체 인구 중 38.5%인 1억2774만3000여명이 최소한 1번 백신을 맞았고, 24.3%인 8609만9000여명은 2회 접종을 ...
백신 접종 2억회 넘은 美의 변화…
“확진자 늘어도 사망자는 줄어”
백신 접종 2억회 넘은 美의 변화… “확진자 늘어도 사망자는 줄어”
미국에서 코로나 백신이 2억회 이상 접종됐다. 16일(현지 시각)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집계에 따르면 이날까지 미국에서 총 2억5850만2000여회분의 코로나 백신이 배포됐다. 이 중 78%인 2억228만2000여회를 접종 완료 했다. 이는 전날보다 거의 400만회나 늘어난 것으로, 미국에서 최근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접종 건수는 약 330만회에 달한다. 미국 전체 인구 중 38.5%인 1억2774만3000여명이 최소한 1번 백신을 맞았고, 24.3%인 8609만9000여명은 2회 접종을 ...
백신 접종 2억회 넘은 美의 변화… “확진자 늘어도 사망자는 줄어”
미국에서 코로나 백신이 2억회 이상 접종됐다. 16일(현지 시각)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집계에 따르면 이날까지 미국에서 총 2억5850만2000여회분의 코로나 백신이 배포됐다. 이 중 78%인 2억228만2000여회를 접종 완료 했다. 이는 전날보다 거의 400만회나 늘어난 것으로, 미국에서 최근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접종 건수는 약 330만회에 달한다. 미국 전체 인구 중 38.5%인 1억2774만3000여명이 최소한 1번 백신을 맞았고, 24.3%인 8609만9000여명은 2회 접종을 ...
백신 접종 2억회 넘은 美의 변화…
“확진자 늘어도 사망자는 줄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