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부상에서 복귀한 첫 등판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처음으로 7이닝 무실점 경기를 소화했다.

김광현이 15일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등판해 역투하는 모습./USA투데이연합뉴스

김광현은 15일(한국시각)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 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등판했다. 신장 질환으로 이탈하기 전까지 올 시즌 2승 무패 평균자책 0.83을 기록 중이었던 김광현은 이날 등판에서도 무실점 쾌투를 이어갔다.

1회 밀워키 선두타자 아비사일 가르시아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한 김광현은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좌중간에 떨어지는 2루타를 맞았다. 이후 라이언 브론을 루킹 삼진으로, 제드 저코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첫 이닝을 무실점으로 넘겼다.

3회엔 아비세일 가르시아, 6회 제드 저코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슬라이더로 후속 타자들을 돌려세우며 침착하게 실점 위기에서 탈출했다. 총 3피안타를 기록한 7회까지 공 87개를 던졌는데, 스트라이크가 54개에 달했다. 볼넷은 3개, 탈삼진은 6개.

최근 4경기 24이닝 무자책점 행진을 달리고 있는 김광현은 자신의 평균자책점을 0.63까지 낮췄다.

이날 밀워키 브루어스의 선발 투수는 지난해까지 두산의 에이스였던 조쉬 린드블럼이 나섰다. 린드블럼도5이닝 3피안타 무사사구 6탈삼진 무실점으로 역투해 평균자책점을 6.06에서 5.26으로 낮췄다.

한편 7회까지 '0′의 균형을 깨지 못한 양 팀은 연장 승부치기에 돌입했다. 세인트루이스가 7회초 한 점을 내면서 김광현의 승리 투수 요건이 채워졌지만, 밀워키가 7회말 라이언 브론의 2루타로 동점을 만들면서 김광현의 승리도 날아갔다. 밀워키는 케스톤 히우라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 추가해 2대1로 이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