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대구, 손찬익 기자] 허삼영 삼성 감독이 16일 수원 KT전 도중 허리 통증을 호소한 우규민의 현재 상태에 대해 설명했다.

선발 원태인에 이어 두 번째 투수로 나선 우규민은 투구 도중 허리 통증을 느껴 김윤수와 교체됐다.

17일 대구 KIA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허삼영 감독은 “상태가 좋지 않아 오늘 휴식을 취한다. 뼈에 이상이 있거나 근육이 찢어진 건 아니다. 단순 근육통인데 2~3일 경기가 안된다”고 말했다.

또 김대우가 잔여 경기 선발 로테이션을 소화할 예정이다. 허삼영 감독은 “김대우보다 더 잘 던지는 투수가 있다면 모르겠지만 현재로선 김대우가 계속 선발 투수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양창섭도 그렇게 좋은 상태는 아니다. 5~6이닝 소화해도 1군 타자를 상대할 내용은 아니다. 좀 더 지켜봐야 한다. 더블헤더 때 퓨처스 선발 요원 가운데 1명을 콜업하겠다”고 말했다./what@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