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고척, 민경훈 기자] 1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열렸다.

4회말 2사 주자 만루 키움 김혜성 타석에서 한화 선발 장시환이 강판당한 후 마운드에 오른 윤대경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rumi@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