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17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3회초 무사 1루 NC 도태훈의 번트 타구를 늦게 송구해 주자를 살려준 SK 문승원이 아쉬워하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9.17

[인천=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SK 와이번스 선발 투수 문승원이 부상으로 일찍 마운드를 내려왔다.

문승원은 17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5안타 무4사구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그러나 투구수 73개를 기록하고, 0-0으로 맞선 6회초 박민호로 교체됐다. 우측 등 담 증세 때문이다. 드류 루친스키와 팽팽한 투수전을 펼치고 있던 터라 더 아쉬운 부상이 됐다.

문승원은 1회초 이명기를 2루수 땅볼, 김준완을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박민우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고 첫 이닝을 마쳤다. 2회에는 양의지와 강진성을 연속 중견수 뜬공으로 요리했다. 노진혁에게 우익수 오른쪽 안타를 맞았지만, 김성욱을 중견수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NC 선발 루친스키와 대등했다. 좀처럼 점수가 나지 않았다. 3회초 애런 알테어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고, 도태훈의 투수 앞 번트 타구가 내야 안타가 됐다. 이명기의 희생 번트로 1사 2,3루. 김준완을 1루수 땅볼, 박민우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고 실점하지 않았다.

4회에는 양의지에게 좌중간 안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강진성 노진혁 김성욱을 모두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5회에는 안타를 허용했던 알테어와 도태훈을 나란히 루킹 삼진으로 잡았다. 이명기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지만, 김준완을 유격수 땅볼로 유도해 위기를 넘겼다.

그러나 우측 등 담 증세로 더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인천=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