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리그 kt위즈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16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다. 경기전, KT 이대은이 캐치볼로 몸을 풀고 있다. 수원=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9.16

KT위즈 우완 이대은(31)이 변신중이다.

2020 KBO리그 KT 위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15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8회초 KT 이대은이 역투하고 있다. 투구폼 수정 후 뒤로 덜 꼬고 앞에서 때리는 간결해진 폼을 선보이고 있다. 수원=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9.15

투구폼을 심플하게 바꾸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2020 KBO리그 KT 위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5회말 이대은이 투구하고 있다. 투구폼 수정 전 팔이 등 뒤쪽으로 많이 넘어갔다 넘어나오는 것을 볼 수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9.06

안정성과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변신. 진행이 순조롭다.

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KBO리그 키움과 KT의 경기가 열렸다. 105일 만에 마운드에 오른 KT 이대은이 투구하고 있다. 고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9.05

이대은은 지난 15일 수원 삼성 라이온즈전에 8회 2사 후 등판, 5타자를 상대로 1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점수 차가 0-7로 컸지만 11구로 1⅓이닝을 마치는 속전속결 투구를 선보였다.

KT 이강철 감독은 16일 수원 삼성 라이온즈전에 앞서 전날 등판했던 이대은에 대해 "폼이 달라진 걸 보았느냐"며 "앞에서 간결하게 때리기 시작했다. 그러면서도 어제 최고 146㎞까지 찍었다. 기존의 뒤로 넘어갔다 오는 폼은 힘이 있을 때는 가능하지만 나이가 먹을 수록 길게 갈 수 있는 폼은 아니다. 제대로 못 넘어오면 종속이 떨어지니까 맞기 시작한다"며 변화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 감독은 "선동열 같은 대투수도, 이승엽 같은 타자도 나이에 따라 폼을 조금씩 바꾸지 않느냐. 나이가 먹으면 변화를 줄 때 빨리 자기 폼을 완성해야 한다. 대은이도 생각이 많이 바뀐 것 같다. 폼이 많이 간결해졌다. 힘을 앞에서 써야 제구와 종속이 일정해진다. 아직 시즌이 한달 넘게 남았으니까 잘 만들어서 팀에 큰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이대은의 선발 변신 가능성도 열어뒀다. 이강철 감독은 "폼이 정착되고 좋아지고 그러면 또 다른 생각도 있다"며 "저 상태에서 안정된 제구를 바탕으로 꾸준히 142, 143, 144㎞만 던져주면 보직도 바꿀 수 있다. 우리 팀에 군 복무를 해야 할 선수들도 있고, 사실 선발감이 많지 않다. 좋은 폼과 스피드가 살아나면 선발 전환도 생각하고 있다"고 내년 구상을 밝혔다.

KT 마운드의 플러스 알파로 떠오른 이대은. 얼마만큼 파급력 있게 변신하느냐에 따라 팀에 미칠 영향력도 달라질 전망이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