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이 홈에서의 강세를 앞세워 서울 이랜드FC전 필승의 각오를 다지고 있다.

대전은 오는 19일 오후 4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2 2020' 20라운드에서 서울이랜드와 맞붙는다. 대전은 올 시즌 홈에서 치러진 12경기에서 6승 4무 2패(컵 대회 포함 90분 기준)를 기록 중인 만큼 이랜드전에도 홈에서 강한 면모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대전은 서울 이랜드와 홈 상대 전적에서도 앞서 있다. 대전은 서울이랜드와 역대 9번의 홈 맞대결에서 5승 2무 2패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5번의 홈경기에선 3승 2무로 무패행진을 달리고 있어 좋은 흐름을 계속 이어나가겠다는 다짐을 하고 있다.

승리를 위해선 중원 장악이 필수라고 보고 있다. 에디뉴의 활약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때. 대전은 에디뉴가 지난달 서울 이랜드전와 홈경기서 첫 선발 출전해 75분간 활약하며 남다른 클래스를 보여줬다고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당시 에디뉴는 폭발적인 스피드로 중원을 휘젓고 날카로운 침투 패스로 찬스를 만들었다. 공격 진영에서 팀 내 최다인 16개의 패스를 시도하며 대전 공격에 중심에 섰다. 이번 경기 역시 에디뉴의 발끝에 거는 기대가 크다.

또 팀 내 최고참으로 대전의 중원을 이끄는 조채철의 역할도 매우 중요하다. 지난 제주전에서도 81.4%(48/59개)의 높은 패스 성공률로 중원을 진두지휘했다. 공격 진영 패스 성공률도 70.8%(17/24개)도 순도 높은 활약을 펼쳤다.

대전은 8승 6무 5패(승점 30)로 현재 리그 3위를 기록 중이다. 선두 제주(11승 5무 3패, 승점 38)와 격차는 8점. 아직 포기하기는 이르다. 8경기가 남았고 획득할 수 있는 승점은 최대 24점이다. 한 경기 한 경기가 결승전이라는 각오로 임해 최대한 많은 승리를 올리겠다는 각오다. 그 시작이 서울 이랜드전이라는 것이다.

한편 대전은 무관중 경기로 인해 경기장을 찾아오지 못하는 팬들을 위해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다. 오후 2시 15분부터 실시간 스트리밍을 통해 선수단의 경기장 도착부터 그라운드 워밍업, 사전 인터뷰 등 킥오프 전까지 홈경기장의 생생한 분위기를 전달할 예정이다. 라이브 방송은 유튜브 채널에서 ‘하나TV[대전하나시티즌]’를 통해 시청 가능하다.

또한 이번 경기는 생활체육TV를 통해 생중계되며 온라인에서도 네이버, 다음, 아프리카TV, twitch, seezn, 스팟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letmeout@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