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고척, 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 불펜진이 뼈아픈 역전패를 허용했다.

키움은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서 2-8로 패하며 2연패에 빠졌다.

선발투수 한현희는 6이닝 4피안타 6탈삼진 1볼넷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한현희의 위력적인 투구 덕분에 키움은 6회까지 2-0 리드를 유지했다.

하지만 한현희가 마운드를 내려가자 경기의 흐름이 한순간에 바뀌었다. 7회초 한현희를 대신해 마운드에 오른 이영준은 마차도에게 안타를 맞고 이병규에게 볼넷을 내준 뒤 김상수와 교체됐다.

김상수는 김준태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았고 이어서 안치홍을 볼넷으로 내보내 무사 만루 위기를 만들었다.

키움은 다시 김태훈을 투입했지만 정훈의 희생플라이로 2-2 동점이 됐고 손아섭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면서 경기가 뒤집어졌다. 김태훈은 전준우에게 1타점 2루타, 이대호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7회 네 번째 투수 양현은 한동희에게 2루타를 맞고 마차도를 볼넷으로 내보내며 다시 만루 위기를 만들었다. 결국 이병규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허용한 뒤에야 김준태에게 병살타를 유도해 길었던 7회를 끝낼 수 있었다.

이날 키움은 막 부상에서 돌아온 안우진과 마무리투수 조상우를 제외한 필승조를 7회에 전부 투입했다. 이영준(0이닝 2실점)-김상수(0이닝 2실점)-김태훈(⅓이닝 3실점)-양현(⅔이닝 3실점)이 마운드에 올랐지만 롯데 타선에게 아웃카운트조차 제대로 잡지 못하고 난타당하며 완전히 무너졌다.

키움은 최근 마무리투수 조상우가 부진한 것이 고민이었다. 최근 10경기(7⅓이닝)에서 2패 5세이브(2블론세이브) 평균자책점 8.59로 고전했다. 하지만 이런 걱정이 무색하게도 이날 경기에서는 조상우까지 가보지도 못하고 필승조 투수들이 줄줄이 공략당하며 충격적인 역전패를 허용했다. /fpdlsl72556@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