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타이거즈와 NC 다이노스의 2020 KBO 리그 경기가 1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렸다. 경기 전 NC 이동욱 감독이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창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09.13

[잠실=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NC 다이노스가 두산 베어스를 꺾고 1위 지키기에 성공했다.

NC는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시즌 16차전에서 5대3으로 승리했다. 선발 투수 김영규가 5이닝 3실점으로 물러난 후 철벽 불펜진의 무실점 릴레이가 컸다. 김성욱과 노진혁은 점수가 필요한 상황에서 홈런을 쳐주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승리로 최근 3연패를 끊어낸 NC는 키움의 추격을 뿌리치고 선두 수성에 성공했다.

경기 후 NC 이동욱 감독은 "선발 김영규가 5이닝동안 3실점 했지만 원하는대로 좋은 피칭을 하며 승리 발판을 마련했다. 불펜 투수들도 4이닝을 완벽하게 막았다. 박민우, 양의지 등 중심 타자들이 자신의 역할을 다하며 이끌었고, 6회 노진혁의 홈런이 결정적이었다"며 승리에 기여한 선수들을 칭찬했다.

잠실=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