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손찬익 기자] 다르빗슈 유(시카고 컵스)가 시즌 8승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내려왔으나 계투진의 불쇼에 아쉬움을 삼켰다.

다르빗슈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9피안타 1볼넷 7탈삼진 3실점 호투했다. 평균 자책점은 1.77에서 2.00으로 상승했다.

다르빗슈는 4-3으로 앞선 8회 로완 윅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컵스는 4-3으로 앞선 8회말 공격 때 선두 타자 하비에르 바에즈가 몸에 맞는 공으로 걸어나간 뒤 2루 도루에 이어 상대 실책으로 홈까지 파고 들었다. 5-3.

하지만 9회초 마운드에 오른 세 번째 투수 제레미 제프리스가 프란시스코 린도어에게 좌월 투런 아치를 허용하는 바람에 다르빗슈 유의 8승 달성은 다음 기회로 미루게 됐다. /what@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