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의 가레스 베일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

16일(한국시각) 영국 매체 BBC에 따르면 토트넘은 베일의 복귀를 위해 레알 마드리드와 협상하고 있다.

베일은 2007년 토트넘 유니폼을 입었고 2013년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하기 전까지 203경기-55골을 기록했다. 베일은 레알 마드리드에서 첫 시즌 15골을 넣으며 제 몫을 했다. 이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4회, 라리가 우승 2회 등 빛나는 커리어를 쌓았다. 그러나 잦은 부상과 논란으로 지네딘 지단 감독과 불화를 빚으며 전력에서 제외됐다.

토트넘에게 베일의 높은 주급은 그를 영입하는데 걸림돌이 될 수 있다. 하지만 레알은 주급을 보조하면서 까지 베일을 처분할 생각이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이날 "레알 마드리드는 베일을 처분하기 위해 그의 주급 절반을 부담할 의향이 있다"고 전했다.

당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적설이 있던 베일이지만, 베일의 에이전트는 BBC를 통해 "베일은 여전히 토트넘을 사랑하며 그가 가고 싶어 하는 곳이다"고 밝혔다.

한편 토트넘은 베일 영입과 함께 레알 마드리드의 레프트백 세르지오 레길론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 BBC에 따르면 “맨유가 바이백 조항에 협상을 망설이자 레비 회장이 그 틈을 파고 들며 영입에 근접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