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 팀 선수들과 기념 포즈를 취하고 있는 박용택.

[스포츠조선 송정헌 기자] 올 시즌을 마치고 은퇴하는 LG '레전드' 박용택이 마지막 대전 경기를 맞아 한화 선수들과 인사를 나눴다.

박용택에게 축하 꽃다발을 건내고 있는 이용규.

1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KBO리그 한화와 LG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 전 LG 박용택의 은퇴 기념 꽃다발 전달식이 열렸다. 올 시즌을 마지막으로 선수 생활을 은퇴하는 박용택은 대전에서 마지막 경기에 선발 출전한다.

은퇴 투어는 아쉽게 무산됐지만, 광주에 이어 대전에서도 아름다운 고별 행사가 마련된 것이다. 한화 선수단이 마련한 자리에 양 팀 선수들이 모두 나와 박용택의 고별 행사를 기념했다.

박용택과 양 팀 선수들이 기념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기 시작을 앞두고 그라운드에 나온 박용택에게 한화 이용규, 최원호 감독대행이 꽃다발을 전달하고 양 팀 선수들이 모두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공식적인 은퇴 투어는 아니지만 동료들의 아름다운 작별 인사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대전=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