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잠실, 이종서 기자] 잠실구장 3루를 지키던 수비수들이 잇달아 교체됐다.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는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팀 간 16차전 맞대결을 펼쳤다.

3회초 두산 허경민이 박민우의 타구에 오른 손목 부분을 맞았다. 그라운드에 맞은 공이 다소 불규칙하게 튀었고, 강하게 허경민의 손목을 때렸다. 고통을 호소한 허경민은 곧바로 이유찬과 교체돼 병원으로 이동했다.

3회말 이번에는 NC의 3루수가 바뀌었다. 1회와 2회 3루를 지켰던 박석민이 빠지고 3회 시작과 함께 도태훈이 그라운드에 들어섰다. NC 관계자는 "좌측 둔부에 불편함을 느껴 교체됐다"고 설명했다. / bellstop@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