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대구=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대구FC가 파이널A 진출을 확정했다. 대구FC 간판 스타 세징야(31·브라질 출신)는 K리그 사상 21번째 40(골)-40(도움)을 달성했다. 베테랑 외국인 공격수 데얀(대구)은 2골-1도움으로 폭발했다.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대구는 16일 '대팍'에서 벌어진 성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시즌 21라운드 홈경기서 3대2 승리했다. 승점 30점으로 남은 22라운드 FC서울전과 상관없이 상위 6팀이 싸우는 파이널A 진출을 확정했다. 2년 연속 파이널A이다. 대구는 최근 6경기 무승(2무4패) 행진도 끊었다.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세징야는 K리그 개인 통산 40번째 도움을 기록했다. 전반 10분, 세징야의 크로스를 데얀이 헤딩 선제골로 연결했다. 세징야는 이 도움으로 40-40을 달성했다.

세징야는 이날 1-0으로 앞선 전반 37분에는 데얀의 도움을 받아 리그 14호골 터트렸다.

지난 8월 8일 황일수(경남)에 이은 역대 21번째 기록 달성이다. 외국인 선수로는 데니스(성남 일화) 에닝요(전북 현대) 몰리나(FC서울) 데얀(당시 수원 삼성)에 이은 역대 5번째다.

2016년부터 대구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데뷔한 세징야는 5시즌 동안 리그 총 142경기에 출전, 55골-40도움을 기록 중이다.

성남은 전반 44분 코너킥에서 만회골을 뽑아 추격을 시작했다. 이창용이 김동현의 코너킥을 머리로 박아 넣었다.

1-2로 추격한 성남 김남일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스피드가 좋은 홍시후를 조커로 투입, 승부를 걸었다. 성남의 반격은 매세웠다. 후반 14분, 나상호가 왼발 동점골(2-2)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리그 5호골.

대구도 공격의 고삐를 조였고 4분 만에 다시 도망갔다. 정승원의 리그 7호 도움을 받아 데얀의 헤딩 결승골(리그 8호골)이 터졌다.

성남은 토미 안영규까지 투입해 공격에 무게를 실었다. 대구도 에드가 김대원 조진우를 조커로 넣어 더 공격적으로 맞불을 놓았다. 성남은 아쉽게 패하며 승점 22점에 머물렀다. 성남은 마지막 22라운드에서 광주와 대결한다.

대구=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