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전주, 이승우 기자] “전북 선수들은 매경기 전갱 같이 준비하고 있다.”

전북은 15일 오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21라운드 울산과 맞대결에서 바로우의 선제골과 한교원의 추가골을 더해 2-1로 승리했다. 이번 시즌 울산과 맞대결에서 2연승을 거두며 최근 침체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전북은 울산을 제압하며 승점 45로 올라섰다. 울산(승점 47)과 격차도 2점으로 줄이며 우승 경쟁에 다시 불을 지폈다. 전북은 향후 경기 결과에 따라 자력으로 우승을 확정할 수 있게 됐다. 통산 상대 전적에서도 99전 37승 26무 36패로 전북이 우위를 점하게 됐다.

결승골의 주인공 한교원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중요했던 경기였다. 안 좋은 경기력으로 결과를 얻지 못했는데 이번 경기가 반전을 이루는 발판이 되어서 기분이 좋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한교원은 “선수들은 울산전이 중요하고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었기에 집중을 많이 했다”라며 “선수들이 긴장감 속에서 즐긴 것 같다. 말도 많이 하고 준비도 잘 됐다”라며 경기에 임했던 각오를 밝혔다.

이어 한교원은 “울산전 뿐만 아니라 선수들은 매경기 전쟁 같이 준비하고 있다. 승점을 차곡차곡 쌓아야 원하는 트로피를 들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교원은 울산과 ‘현대가 더비’ 의미를 묻는 질문에 “내가 느낀 울산전은 흥미로운 요소이며 자극이 된다. 꼭 이기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현대가 더비라는 말만 들어도 설렌다. 그래서 더 많이 뛰고 승리를 갈망해서 좋은 결과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교원은 “이번 경기를 앞두고 회복에 중점을 뒀고, 선수들과 미팅을 많이 했다. 상대 좌우 풀백의 오버래핑을 타이밍을 잘 살폈다”라고 설명했다.

전반 1분 터진 바로우의 득점은 언뜻 보면 한교원의 골 장면으로 보였다. 하지만 바로우의 크로스가 한교원의 발에 맞지 않고 그래도 골문으로 들어갔다. 한교원은 “원래 내가 차려했는데 헛발질을 했다”라고 “바로우와 훈련하며 크로스 타이밍이 좋다는 것을 알고 있다”라며 골이 들어간 배경을 밝혔다.

한교원은 이날 득점을 포함해 리그 10골로 팀내 최다득점자다. 한교원은 “시즌 준비하며 작년보다 많은 것을 보여주려 하면 좋은 모습이 안 나올 것 같았다”라며 “몸 관리에 조금 더 집중했기에 부상 없이 시즌을 잘 치르고 있다. 기회에 보답하기 위해 집중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한교원은 “팀적으로 감독님이 원하시는 컴팩트함, 다 같이 올라갔다 내려오는 것. 그것이 잘 나와서 확실히 좋아진 것 같다”라며 승리 비결을 밝혔다.

끝으로 한교원은 “맞대결에서 더 간절하고 그라운드에서 승리를 갈망하는 팀이 이길 것이다. 우리가 2승을 했다고 해서 전북이 앞선다고 단정할 수 없다. 더 간절한 팀이 승리할 것”이라는 각오를 전했다./raul1649@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