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인천, 김성락 기자] 16일 오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인천 유나이티드와 서울 FC의 경기가 진행됐다.

후반 인천 윤종규와 양한빈이 골문으로 들어가는 공을 막기위해 달려들고 있다. 비디오판독 결과 서울 정현철의 수비방해로 노골 선언./ksl0919@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