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리그 kt위즈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16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KT 배정대가 7회말 1사 2,3루에서 2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수원=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9.16

[수원=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KT위즈가 배정대의 공-수 맹활약 속에 전날 완패를 설욕했다.

KBO리그 kt위즈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16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KT 배정대 수원=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9.16

KT는 16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의 시즌 12차전에서 톱타자로 이동한 배정대의 슈퍼 보살과 6타점 활약으로 11대4 대승을 거뒀다. 전날 0대7 완패를 되갚은 기분 좋은 승리.

KBO리그 kt위즈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16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KT 배정대가 6회말 무사 1.3루에서 좌월 3점홈런을 치고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수원=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9.16

그 중심에 배정대를 톱타자로 배치한 KT 이강철 감독의 용병술이 있었다. 이 감독은 경기 전 "(조)용호가 풀타임이 쉽지 않으니까 정대 1번을 장기적으로도 생각하고 있다"며 "왔다갔다 하는 것 보다 1번 자리를 계속 줄까 생각하고 있다"고 구상을 밝혔다. 그는 "능력도 떨어지지 않고 체력적으로도 건강하다"며 배정대 1번 카드의 지속성에 대해 부연했다. 이어 "사실 올 시즌 5강도 중요하지만 내년 시즌 우리 팀의 지속적 발전도 중요하다. 외야를 보면서 1번을 치는 두산 박건우 케이스 처럼 톱타자를 정대가 맡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배정대는 사령탑의 기대에 제대로 부응했다. 쐐기 3점 홈런 포함, 5타수3안타 6타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1-1이던 3회 역전 결승 2루타를 날린 배정대는 5-1로 앞선 6회 시즌 12호 3점홈런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수비도 빛났다. 0-1로 뒤진 3회초 김동엽의 깊숙한 타구를 잡아 강하고 정확한 송구로 1루주자 구자욱을 잡아낸 보살 장면이 경기의 터닝포인트였다.

배정대는 "리드오프 나간 첫 날 좋은 활약을 한 자체가 기쁘다"며 "몸상태도 좋아진 것 같고, 앞으로도 많은 타석을 나갈텐데 많은 출루, 많은 안타를 생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막힌 보살 장면에 대해 그는 "먼거리였는데 높이는 맞지 않았지만 방향이 좋았고, 백호가 잘 잡아줬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최고의 한 시즌을 보내고 있는 그는 "솔직히 개인적 목표는 없다. 3할도 좋고, 20홈런 20도루도 좋겠지만 진심으로 팀 승리에 많은 기여를 하고 싶다. 네번째 결승타를 친다든지 하는…"이라며 의연하게 말했다.

화려한 리드오프로 돌아온 배정대. 첫날 부터 공-수 모두에서 더할 나위 없이 기분 좋은 최고의 하루가 지났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