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와 FC서울의 경기가 16일 인천 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렸다. 서울 기성용이 후반 교체되어 출전했지만 16분만에 부상을 당해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기성용은 결국 교체됐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9.16

[인천=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FC서울이 인천 유나이티드 원정 패배로 파이널A 그룹 진입을 사실상 확정할 절호의 기회를 날렸다.

2020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와 FC서울의 경기가 16일 인천 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렸다. 인천 김도혁이 서울 김진야와 황현수 사이를 뚫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9.16

서울은 16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1라운드에서 후반 27분 '시우타임' 송시우에게 허용한 골로 0대1 패했다.

2020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와 FC서울의 경기가 16일 인천 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렸다. 인천 골키퍼 이태희와 김연수가 골문으로 들어가는 공을 막기 위해 달려들고 있다. VAR에 의해 골키퍼 차징에 의한 노골로 판정됐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9.16

같은 날 부산 아이파크를 2대1로 물리친 강원FC와 승점 24점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에서 밀리며 6위 자리를 강원에 내준 채 정규리그 최종전을 맞이하게 됐다.

인천전은 서울 입장에서 '불운종합세트'와 다름없었다. 지난 라운드 수원 삼성전이 서울이 계획한 대로 흘러갔다면 이날은 경기가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전반까진 분위기가 괜찮았다. 전반 막바지, 서울 골키퍼 양한빈이 무고사와의 일대일 찬스에서 무고사의 슛을 멋지게 쳐냈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무고사의 헤더가 골문 왼쪽으로 벗어나면서 전반을 0-0 무승부로 마쳤다.

서울 김호영 감독대행은 지난 슈퍼매치 때와 마찬가지로 하프타임에 두 명을 교체하며 일찌감치 승부수를 띄웠다. 당시 박주영 기성용을 투입한 김 대행은 이날은 기성용 한승규를 투입하며 2~3선에 변화를 줬다.

효과는 즉시 나타났다. 서울이 7분 인플레이 상황에서 득점에 성공했다. 윤주태의 크로스를 인천 골키퍼 양한빈이 쳐낸다는 게 그만 자기편 골문 쪽으로 향했다. 하지만 주심이 온 필드 리뷰를 가동한 끝에 공이 골문 안으로 들어가기 전 정현철이 파울을 범했다고 판단, 득점 무효처리했다.

서울은 엎친 데 덮친 격 기성용이 드리블 돌파하는 과정에서 상대 선수와 충돌 없이 다리 쪽 부상을 당해 부랴부랴 정한민과 교체됐다. 본의 아니게 마지막 교체카드를 소진해야 했다.

그럼에도 공격 주도권을 쥐고 선제골을 노리던 서울은 기성용이 빠져나간 뒤 역습 상황에서 실점을 하고 말았다. 후반 교체투입된 송시우가 아길라르와 이대일 패스를 주고 받은 뒤 양한빈을 가볍게 넘기는 감각적인 칩샷으로 득점했다.

서울은 침체된 분위기를 끝내 끌어올리지 못한 채 패배 고배를 마셨다. 기성용이 부상 결장할 가능성이 높은 대구FC와의 최종전은 여러 모로 큰 부담 속에 치를 수 밖에 없다. 인천=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