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무원’ 주니오가 이번 시즌 전구단 상대 득점 기록을 세웠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울산 현대는 지난 15일 오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21라운드 전북 현대와 맞대결에서 1-2로 패했다. 바로우와 한교원에 연달아 골을 내줬지만 경기 종료 직전에야 주니오가 1골을 만회했다.

울산은 이날 패배로 승점 47, 리그 1위를 지켰지만 2위 전북(승점 45)에 추격을 허용했다. 이날 경기를 잡았다면 승점 차이는 8점으로 늘리면서 우승 가능성을 높일 수 있었다. 하지만 전북의 기세에 밀려 일격을 당했다.

주니오는 0-2로 뒤지던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을 득점으로 연결했다. 자신의 시즌 23호골이자 전구단 상대 득점 기록이다.

주니오는 이번 시즌 상주에 4골, 성남, 인천에 각각 3골, 대구, 서울, 강원, 부산, 수원에 2골씩을 넣었다. 포항, 광주을 상대로 각각 1득점을 올렸다. 전북을 상대로도 골을 넣으며 11개 구단을 상대로 모두 득점을 기록하게 됐다.

마땅히 축하를 받아야 할 주니오지만 팀의 패배로 빛을 보지 못했다. 김도훈 감독의 다소 아쉬운 전략적 선택이 패배를 불렀다.

김 감독은 이날 주니오를 선발에서 제외한 것 이외에도 스리백을 가동하는 선택을 했다. 수비형 미드필더 이번 시즌 최고의 활약을 하고 있는 원두재를 스리백의 가운데에 위치시켰다. 몇 차례 스리백을 가동한 적이 있지만 울산과 원두재에게 가장 어울리는 옷은 아니었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문제가 드러났다. 전반 1분 바로우가 연결한 크로스를 받기 위해 한교원이 스리백 사이를 파고들었다. 결과적으로 한교원의 발에 맞지 않고 골문으로 향하며 바로우의 득점으로 기록됐다. 전북의 측면 공격수들을 대비하기 위한 스리백이었으나 한교원은 침투 한 방에 무용지물이 됐다.

김도훈 감독은 빠르게 전략을 수정하며 반격을 시도했지만 기세가 오른 전북 선수들을 뚫기란 쉽지 않았다. 결국 후반전 한교원에 추가골을 허용했다. 김도훈 감독은 “준비 과정에서 너무 많은 생각을 했다”라며 자신의 패착을 인정했다./raul1649@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