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이인환 기자] "내 전 남편이 조카와 사귄 이후로 내 인생은 엉망이 됐다"

상하이 상강 소속 축구 선수 헐크의 전처 이란 안젤로는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조카 카밀라에 대한 감정을 소회했다.

헐크는 지난해 7월 전처 이란 안젤로와 12년의 결혼 생활을 끝냈다. 문제는 헐크가 3개월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전처' 이란의 조카 카밀라 안젤로와 열애를 시작했다는 것.

헐크와 카밀라의 열애가 알려지자 '전처' 이란은 "두 사람 때문에 우리 가족이 무너졌다. 법적 조치를 취해서 아이들의 양육권을 가져올 것"이라고 분노하기도 했다.

주변의 차가운 시선에도 헐크와 카멜라는 사랑을 이어갔다. 여러 비판에도 흔들리지 않은 그들은 올해 3월 결혼식을 올려 막장 로맨스를 이어갔다.

브라질 언론에서는 “카밀라가 중국에 머물기 위해서 비자가 필요했기 때문에 헐크가 결혼을 서둘렀다”면서 "헐크가 이혼하기 전에도 두 사람은 불륜 관계"였다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런 외부의 부정적인 시선에 헐크는 "사실이 아니다"면서 "우리는 단지 만난지 1달만에 사랑에 빠진 것이다"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이란의 언니이자 카밀라의 어머니인 이레스도  딸과의 연락을 끊었다. 그러나 혈연의 정은 쉽게 잊을 수 없었다. 그는 자신의 생일을 맞이해 카밀라에게 다시 연락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실을 들은 이란은 언니를 이해하면서 카밀라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그는 "카밀라는 다른 아이들과 마찬가지로 내 딸과 다름이 없었다"고 소회했다.

이란은 "나는 아직도 나에게 왜 이런 일이 일어 났는지 이해하지 못한 채 살아간다. 아직도 너무나 고통이 크다'면서 "나는 카밀라를 내 딸처럼 여기면서 모든 것을 줬다"라고 털어놨다.

카밀라에 대해서 이란은 "내 인생에서 죽은 존재가 됐다. 이전 그녀는 내 삶에서 함께 했지만 사라졌다. 내 실수라면 그녀를 너무 사랑하고 신뢰한 죄"라고 비판했다.

이란은 "가족의 생일에 카밀라는 함께 하지 못하게 됐다. 공허함이 우리를 지배한다. 딸은 산 채로 묻은 기분이다. 내 영혼을 찢겨져 나갔다"라고 고개를 저었다.

/mcadoo@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