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의 승리투수 알칸타라가 4회초 2사후 NC 노진혁을 우익수 플라이 처리하며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스포츠조선 최문영 기자] 항치올~"우린 항상 치고 올라갈수 있다"고 장담했던 김태형 감독의 두산이 1위 NC를 잡고 3위에 등극했다. 반면, 3위였던 LG는 대전 원정 경기에서 한화에 뼈아픈 역전패를 당하며 4위로 떨어졌다.

두산 박건우가 6회말 2사 2루에서 1타점 2루타를 치고 있다.

선발 플렉센까지 돌아오면서 베스트 선발진을 갖춘 두산은 이날 안정감 있는 투타의 활약으로 NC에 역전승 했다. 선발 알칸타라는 6이닝 4피안타 2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고, 타선에서는 박건우가 동점타를 포함한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공격의 선봉을 이끈 가운데, 김재환의 적시타와 박세혁의 2타점 2루타로 7대3 역전승을 거뒀다.

두산 마무리 홍건희와 선수들이 팀의 7대3 승리를 확정짓고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두산이 0-2로 끌려가던 3회말 1사 2,3루에서 박건우가 NC 선발 라이트의 초구를 받아쳐 2타점 동점 적시타를 뽑아냈다. 박건우는 이어진 1사 1,2루 상황에서 홈까지 파고 들어 역전득점을 올렸다. 박건우는 6회에도 1타점 2루타를 쳐내며 NC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1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KBO리그 한화와 LG의 경기가 열렸다. 한화가 10회 연장 끝에 LG에 6대5로 역전승을 거뒀다. 경기 종료 후 아쉬운 표정으로 마운드를 나서고 있는 고우석. 대전=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9.15

반면, LG는 최하위 한화에 10회까지 끌려가는 접전 끝에 역전패 하고 말았다. Down Team is Down(내려갈 팀은 내려간다)는 다 옛말이라며 우승 향기 피우며 선두를 위협했던 LG는 어느새 4연패 ?뗄? 빠졌다. LG는 이날 59승3무46패를 기록하며 두산에게 3위 자리까지 내주고 4위로 추락했다.

1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KBO리그 한화와 LG의 경기가 열렸다. 한화가 10회 연장 끝에 LG에 6대5로 역전승을 거뒀다. 경기 종료 후 아쉬운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나서고 있는 라모스. 대전=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9.15

LG는 선발투수 이민호는 6이닝 6피안타 2볼넷 6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불펜이 무너지며 승리를 내줬다. 마무리 투수 고우석은 끝내기 사구를 허용하며 패배를 떠 안았다. 로베르토 라모스는 스리런 홈런을 가동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좋은 흐름의 시작은 LG 쪽이었다. 3회초 정주현의 볼넷과 홍창기의 좌중간 안타로 1,3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라모스가 3점포를 쏘아 선취점을 뽑았다.

5회초에도 흐름을 이어간 LG는 상대 폭투로 1점을 뽑고 6회초에는 구본혁의 적시타로 5-0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한화는 6회 이성열의 2루타와 8회 노수광의 적시타, 송광민의 1타점 땅볼, 반즈의 2타점 적시타로 5-5를 만들며 경기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한화는 정진호가 10회말 2사 만루에서 끝내가 사구를 얻어내며 5점차 역전승을 마무리 지었다.

뒷심 부족과 불펜의 불안으로 최하위 한화에 덜미를 잡힌 쌍둥이들의 가을 밤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deer@sportschosun.com /2020.0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