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와 FC서울의 경기가 16일 인천 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렸다. 인천 골키퍼 이태희와 김연수가 골문으로 들어가는 공을 막기 위해 달려들고 있다. VAR에 의해 골키퍼 차징에 의한 노골로 판정됐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9.16

2020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와 FC서울의 경기가 16일 인천 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렸다. 인천 골키퍼 이태희와 김연수가 골문으로 들어가는 공을 막기 위해 달려들고 있다. VAR에 의해 골키퍼 차징에 의한 노골로 판정됐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