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1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6회말 롯데 김건국이 역투하고 있다. 고척=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9.16

[고척=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롯데가 연승을 달리며 5강 희망을 이어갔다.

롯데는 1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과의 원정경기에서 0-2로 뒤진 7회 타선이 집중력을 발휘해 7득점하며 8대2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틀 연속 활발한 공격을 앞세워 승리를 따낸 7위 롯데는 54승50패1무를 마크, 5위 KT와 4경기차를 유지했다. KT는 이날 삼성을 꺾었다.

롯데 선발 댄 스트레일리는 5이닝 동안 제구력 불안 속에 3안타 4볼넷 2실점(1자책점)으로 역투를 펼쳤다.

키움은 2회말 1사 1루서 김혜성의 내야안타 때 스트레일리의 1루 악송구를 틈타 전병우가 홈을 밟아 선취점을 올린 뒤 5회 무사 2,3루서 김하성의 내야 땅볼로 한 점을 보태 2-0으로 앞서 나갔다.

그러나 롯데는 7회를 빅이닝으로 만들며 전세를 크게 뒤집었다. 무려 12명의 타자가 나가 7안타와 3볼넷을 몰아치며 7점을 뽑아 7-2로 역전에 성공했다. 롯데 타선은 6회까지 키움 선발 한현희에 4안타 무득점으로 막혔다가 7회 키움 불펜투수들을 상대로 안타와 볼넷을 한꺼번에 집중시키며 분위기를 끌어왔다.

롯데는 선두 마차도의 좌측 안타로 포문을 열었다. 이병규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1,2루에서 대타 김준태가 바뀐 투수 김상수를 우전안타로 두들기며 마차도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안치홍이 볼넷을 얻어 무사 만루. 이어 정 훈의 희생플라이로 2-2 동점을 만든 롯데는 손아섭이 우전적시타를 뽑아 3-2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전준우가 좌중간 2루타를 터뜨리며 안치홍을 불러들였고, 계속된 1사 2,3루에서 이대호가 좌선상 안타로 2타점을 올리며 6-2로 점수차를 벌렸다. 키움이 4번째 투수 양 현을 올린 가운데 한동희의 중월 2루타로 1사 2,3루가 됐고, 마차도가 볼넷을 얻은 뒤 이병규의 우전안타로 한 점을 보태 7-2로 달아났다.

롯데 두 번째 투수 김건국은 6,7회 2이닝을 무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이틀 연속 구원승을 거뒀다. 시즌 3승째.

경기 후 김건국은 "감독님이 기회를 주신 만큼 보답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시즌 초 기회를 못 잡아 죄송했는데, 요즘 기회를 자주 주셔서 열심히 던지고 있다"며 "컨트롤이 초반 안됐다가 2군에 내려가 이용훈 코치님 등 코치분들이랑 얘기하면서 3구 안에 투스트라이크를 잡는 연습을 했다. 나 스스로 구위에 자신감이 생기고 결과도 좋게 나오는 것 같다"고 밝혔다. 고척=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