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이승우 기자] 강원FC가 부산 아이파크와 '승점 6'짜리 경기에서 승리하며 파이널 A 집입 희망을 이어갔다. 반면 부산은 자칫 강등을 걱정해야 할 상황이다.

강원은 16일 오후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1라운드 부산 아이파크와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조재완의 선제골, 이영재의 그림 같은 중거리골로 부산을 제압했다.

강원은 이날 승리로 승점 24를 기록했다. 정규 라운드가 1경기 남은 상황에서 파이널 A 진입의 희망을 이어갔다. 반면 부산은 승점 21에 머물며 오히려 강등을 걱정하게 됐다.

양 팀은 초반부터 득점을 위해 팽팽하게 맞붙었지만 0-0으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후반 11분 강원은 조재완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공을 잡은 이현식이 반대편에 있는 조재완에게 패스했다. 조재완은 논스톱 슈팅으로 부산의 골문을 열었다.

부산은 후반 20분 동점골을 터뜨리며 균형을 맞췄다. 호물로가 올린 예리한 코너킥을 김동우가 헤더로 마무리했다.

부산은 이후 다시 득점을 노렸지만 골대를 강타했다. 후반 33분 호물로의 크로스를 빈치싱코가 헤더슈팅으로 연결했지만 크로스바에 맞고 넘어갔다. 앞서 후반 15분 호물로의 슈팅이 골포스트를 강타한 것에 이어 진한 아쉬움으로 남았다.

강원은 팽팽하던 흐름을 다시 가져왔다. 후반 37분 이영재가 조재완과 패스를 주고받은 후 중앙에서 왼발로 중거리 슈팅을 때렸다. 이영재의 발을 떠난 공을 그림 같은 포물선을 그리며 부산 골망을 흔들었다.

강원은 이날 승리로 파이널A 진출 도전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다른 팀들의 경기, 22라운드 결과에 따라 파이널 A 마지노선인 6위에 안착할 수 있다. 반면 부산은 강등권 경쟁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산술적으로 6위 진입이 가능하긴 하지만 10위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최하위 2팀(수원, 인천)과 격차도 무시할 수 없을만큼 좁혀졌다./raul1649@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