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EPA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토트넘 홋스퍼가 가레스 베일(31·레알 마드리드) 재영입을 추진하고 있다. 루머가 아닌 '실제상황'이다.

영국공영방송 'BBC', 스포츠전문방송 '스카이스포츠' 등은 16일 토트넘이 베일측과 임대영입에 관해 협상 중이라고 일제히 보도했다.

'스카이스포츠'는 '베일의 대리인이 토트넘과 임대 협상 중'이라며 '베일도 2007년부터 2013년까지 활약한 토트넘 복귀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BBC'는 '레알이 팀내 최고 연봉 선수를 처분하려고 하기 때문에 비용 회수 측면에서 완전 이적도 가능하다. 하지만 현재로선 임대가 유력해 보인다'고 밝혔다. 베일과 레알의 계약기간은 아직 2년 남았다.

베일 에이전트 조너선 바셋은 앞서 최근 'BBC'와의 인터뷰에서 "베일은 토트넘을 사랑하고, 토트넘과 함께하길 바란다"며 베일과 토트넘을 연결했다.

토트넘이 한때 세계 최고 이적료를 찍었던 베일을 영입해 해리 케인, 손흥민과 '환상 트리오'를 구축하기 위해선 아직 넘어야 할 장애물이 있다. 그 중 가장 큰 허들로는 '고액연봉'이 꼽힌다. 베일은 2013년 레알에 입단한 베일은 총 100골이 넘는 골을 터뜨리며 팀의 유럽 챔피언스리그 4회 우승을 이끄는 활약으로 수 차례 연봉 상승을 이뤄 현재 주급 60만 파운드(약 9억1400만원·추정치)를 수령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에 따르면 전 세계 축구선수 중 몸값이 8번째로 높다.

결국 협상 성사 여부는 토트넘이 이 주급을 감당할 수 있느냐에 달렸다. '스카이스포츠'의 카베흐 솔레콜 기자는 "베일의 임금이 이적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라며 "레알이 절반을 부담한다고 가정하더라도 토트넘 정도의 팀이 31세 선수에게 주급 25만~30만 파운드(약 3억8000만원~4억5700만원)를 쓰려고 할까?"라고 반문했다.

참고로, 현재 토트넘 에이스인 손흥민은 주급 14만 파운드(약 2억1330만원)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베일 주급의 1/4 수준이다. 토트넘이 주급 생태계를 파괴하면서까지 토트넘 팬들이 선호하는 베일, 부상을 달고 사는 베일을 재영입할지 지켜볼 일이다. 분명한 사실은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공개적으로 공격수 영입을 요구한 상태이고, 지네딘 지단 레알 감독은 베일을 활용할 생각이 '1'도 없다는 것이다. 현재 에이전트 바셋은 토트넘 외에도 다른 프리미어리그 클럽과 대화를 나누는 것으로 전해져 베일이 토트넘의 라이벌 구단으로 갈 가능성도 열려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