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손찬익 기자] 나균안(롯데)이 시즌 3승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내려왔으나 계투진이 무너지는 바람에 아쉬움을 삼켰다.

나균안은 16일 김해 상동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퓨처스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 5이닝 2실점(5피안타 2볼넷 3탈삼진) 호투했다.

나균안은 1회 김성윤을 좌익수 뜬공 처리한 뒤 이학주와 박찬도를 연속 삼진으로 잡아냈다. 2회 이성규, 송준석, 최영진 모두 범타 처리한 나균안은 3회 선두 타자 권정웅을 3루 땅볼로 유도한 뒤 이해승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다. 곧이어 양우현과 김성윤을 연거푸 범타로 제압했다.

4회 1사 후 박찬도의 중전 안타와 2루 도루, 이성규의 내야 안타로 1사 1,3루 위기에 놓였다. 이성규가 2루 도루를 시도했으나 태그 아웃. 그리고 폭투를 범하며 1점을 내줬다. 최영진을 삼진으로 잡아내며 한숨을 돌렸다.

나균안은 5회 권정웅의 좌중간 안타, 이해승의 볼넷으로 실점 위기에 처했으나 양우현을 2루수-유격수-1루수 병살타로 유도했다. 계속된 2사 3루서 김성윤의 중전 안타로 1점 더 허용했다.

롯데는 2-2로 맞선 5회말 공격 때 김민수의 내야 땅볼로 1점을 추가했다. 나균안은 3-2로 앞선 6회 한승혁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하지만 한승혁이 1이닝 1피안타 1탈삼진 1실점으로 삐걱거리는 바람에 나균안의 승리는 불발됐다. /what@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