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SK 박경완 감독대행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9.13

“매운 고춧가루 부대가 되고 싶다.”

SK 와이번스의 막판 뒷심이 거세다. 11연패에 빠지면서 바닥을 쳤던 SK는 이후 5연승을 달리면서 분위기를 완전히 바꿔 놓았다. 당연히 승리를 쌓을 수 있는 하위팀에서 상위팀의 순위를 떨어뜨리는 '고춧가루 부대'가 됐다.

SK 박경완 감독대행은 고춧가루 부대라는 말에 대해 "우리가 작년까지 상위팀에 있다가 올해는 이런 경험을 하고 있는데 지금은 당연히 들어야 하는 얘기"라면서도 "올해는 고춧가루 부대라는 말을 듣고 있지만 내년엔 고춧가루 부대와 만나면 좋겠다"라고 내년시즌 다시 상위권으로 치고 올라가겠다는 의지를 표현했다.

내년에 다시 상위권에 오르기 위해서 남은 35게임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박 감독대행은 "내년 다시 상위권에 오르기 위해서 우리 선수들이 만들어 가는 과정이다. 내년을 위해 35게임을 잘 마무리해야 한다"면서 "지금 우리는 고춧가루 부대 소리를 들어야 한다. 매운 고춧가루 부대가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남은 기간 동안 선수들이 좋은 마무리를 해서 내년시즌을 위한 동력을 만들어야 하는 SK로선 많이 이겨야 하고, 많이 이기는 것이 곧 고춧가루 부대로서 맹활약하는 것이기 때문에 매운 고춧가루 부대가 되겠다고 한 것.

박 감독대행은 "지고 싶은 팀이 어디 있겠나. 지금 상위팀은 더 절실할 것이고 그것은 우리도 마찬가지다. 1게임, 1게임이 너무 소중하다"라면서 "어떻게 해야 이기고 어떻게 하면 지는지 선수들이 경험하고 있다. 그러면서 이기는 부분을 만들어가 가는 35게임이 돼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SK는 최근 5연승 모두 선발 투수들이 6이닝 이상 던지고 1자책점 이하를 기록하면서 승리투수가 됐었다. 박 감독대행은 "선발 투수의 퀄리티스타트라는게 중요하다는 것, 선발이 안정되지 않으면 팀 성적이 올라가지 않겠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꼈다"면서 "11연패를 하는 동안 실점을 많이 하면서 수비 시간도 길었다. 5연승을 할 땐 투수들이 잘 던져주니 수비시간도 줄었고 그러면서 타격도 잘 풀렸다"라고 최근 5연승에서 투수들의 호투가 가져온 효과를 얘기하기도 했다.

SK가 앞으로 얼마나 매운 고춧가루 부대가 될까. 지금으로선 점점 더 매워지는 SK다. 광주=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