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KBO리그에 코로나19 방역 시국이 이어지고 있다.

KBO리그 사상 처음으로 신인드래프트가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된다. KBO는 16일 '오는 21일 오후 2시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2021 KBO 신인 드래프트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날 행사장에 선수들은 참석하지 않는다. KBO는 "아쉽게도 이번 신인 드래프트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소수의 구단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최소 운영 인력으로만 진행된다. 지명 대상 선수 및 가족들도 현장에 참석하지 않으며, 미디어의 현장 취재와 야구팬들의 관람도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선수 지명은 국내 프로스포츠 최초로 행사장과 각 구단 회의실을 화상 연결하는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신인 드래프트는 1라운드부터 10라운드까지 실시되며, 지명 과정은 지난해 팀 순위의 역순인 롯데-한화-삼성-KIA-KT-NC-LG-SK-키움-두산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드래프트 대상자는 고등학교 졸업 예정자 856명, 대학교 졸업 예정자 269명, 해외 아마 및 프로 출신 등 기타 선수 8명 등 총 1133명이다. 이 중 라운드 별로 구단 당 1명, 모두 100명의 선수들이 KBO 리그 구단의 유니폼을 입게 된다.

케이블 스포츠 채널 MBC스포츠+가 생중계한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