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대한올림픽위원회(KOC) 분리, 엘리트 체육 죽이기 아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가운데)이 16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지방체육진흥을 위한 시도체육회장 간담회'를 마치고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6일 시도체육회 민선회장들과 첫 간담회를 갖고 대한올림픽위원회(KOC) 분리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4시 서울 광화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지방체육진흥을 위한 시도체육회장 간담회'에서 체육계 선수 인권 보호 및 지방체육회 법정법인화 방안, KOC 분리 등 체육계 현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선 지난달 5일 공식 출범한 스포츠윤리센터의 기능과 역할, 체육계 인권침해를 예방하기 위해 개정된 '국민체육진흥법' 등 문체부가 추진중인 스포츠 인권 강화 정책을 소개하고, 지방체육회 법인화 등 지방체육 진흥을 위한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와 함께 체육계 현안에 대한 시도체육회의 의견을 수렴했다.

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지방체육회의 법적 지위 확보와 예산지원 근거 마련을 위해 법 개정을 추진중이며, 이를 통해 지방체육회가 지방체육진흥 전담기관으로서의 역할과 책임을 다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경주 철인3종경기 선수의 인권 침해와 같은 사례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시도체육회장들이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대한체육회와 대한올림픽위원회(KOC)의 분리에 대해서도 정부의 또렷한 입장을 표명했다. 박 장관은 "체육정책의 세계적 흐름은 엘리트체육과 생활체육의 조화를 통한 국민건강과 행복의 질 향상"이라면서 "KOC 분리를 통해 국제 스포츠 측면에서는 자율성과 전문성을 강화하고, 4000억 원에 이르는 공공자금이 투입되는 대한체육회는 정부 체육 정책을 집행하는 공공기관으로서 그에 걸맞은 책임성과 공공성을 확보하자는 취지"라고 강조했다.

KOC 분리가 엘리트 체육 죽이기라 비판하는 일부 의견에 대해 "정부는 스포츠 인권과 학습권을 보장하고 나아가 과학적 훈련을 지원함으로써 새 시대에 맞는 엘리트 체육을 진흥시키는 것이 목적이며, 앞으로도 엘리트 체육 예산과 행정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면서 "향후 공론화 과정을 거쳐 국회의 입법 과정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도체육회장들은 지방체육회에 대한 정부의 재정 지원 확대, 생활체육지도자 처우 개선, 지방체육회 법인화 지원, 실업팀에 대한 정부 지원 확대 등을 건의했고, 박 장관은 "건의사항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