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 포항 스틸러스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대결에서 수원의 최성근이 부상으로 실려 나가고 있다. 수원=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수원=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부상 병동' 수원 삼성에 또 부상 선수가 발생했다.

박건하 감독이 이끄는 수원 삼성은 1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포항 스틸러스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21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물러설 수 없는 경기다. 수원은 종전까지 리그 20경기에서 승점 17점을 쌓으며 11위에 랭크됐다. 최하위 인천 유나이티드(승점 15)와의 격차는 단 2점. 21라운드 경기 결과에 따라 자칫 최하위까지 추락할 수 있는 벼랑 끝 상황.

쉽지 않은 대결이 예고됐다. 가장 큰 이유는 주축 선수의 잇단 이탈. 그동안 수원의 뒷문을 든든하게 지키던 외국인 수비수 헨리는 오른종아리 부상으로 재활에 몰두하고 있다. 중원의 핵심 고승범 역시 햄스트링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타가트가 부상에서 돌아왔지만, 아직 정상 컨디션은 아니다.

이런 상황에서 '또' 부상이 발생했다. 경기가 0-0으로 팽팽하던 전반 11분. 수원의 최성근과 한석종이 포항의 강상우를 막던 과정에서 발생했다. 강상우는 상대를 피하던 중 무릎으로 최성근의 얼굴을 강하게 밀쳤다. 최성근은 그라운드에 쓰러졌고, 선수들은 다급히 의료진을 불렀다. 결국 최성근은 들것에 실려 벤치로 물러났다. 빈자리는 안토니오가 대신 채웠다.

한편, 전반 22분 현재 경기는 0-0.

수원=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