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2020 KBO 리그 경기가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3회초 수비를 하던 두산 허경민이 NC 박민우의 타구에 맞아 고통스러워하며 교체되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09.16

[잠실=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두산 베어스 허경민이 수비 도중 타구에 오른쪽 손목 부위를 맞아 교체됐다.

허경민은 16일 잠실 NC 다이노스전에서 6번-3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상황은 3회초 수비 도중 벌어졌다. NC 박민우의 땅볼 타구가 허경민을 향했다. 하지만 바운드가 예상보다 더 높게 튀면서 허경민의 글러브가 아닌 오른쪽 손목 부위에 맞고 말았다.

허경민은 그라운드에 쓰러질 정도로 큰 통증을 호소했고, 두산 벤치에서 곧바로 트레이닝 코치들이 달려나와 상태를 살폈다. 결국 교체 사인이 나왔고, 허경민은 부축을 받으며 교체됐다. 두산은 이유찬을 허경민 자리에 대신 투입했다. 두산 관계자는 "우측 손목 타박상이다. 일단 아이싱 치료를 하고, 병원으로 이동해 X-레이와 CT 촬영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잠실=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