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광주, 이대선 기자] 고추가루가 매웠다. SK 와이번스가 파죽의 6연승을 질주했다.

SK는 16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4-6으로 패색이 짙은 9회초 정의윤의 동점 2루타와 박성한의 밀어내기 볼넷을 앞세워 7-6으로 역전승을 거두었다. 갈 길 바쁜 KIA에게 뼈아픈 연패를 안기며 6연승을 질주했다.

경기 종료 후 SK 선수들이 관중석을 향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sunday@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