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고척, 민경훈 기자] 16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 이 경기에서 롯데는 8-2로 역전승을 거두며 2연승을 달렸다.

6회까지 키움 선발투수 한현희에게 묶여있던 롯데 타선은 7회에만 7점을 뽑아내며 역전승을 일궈냈다. 손아섭, 이병규, 김준태가 나란히 2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고, 정훈은 3타수 1안타 1타점 1볼넷을 기록하며 멀티출루에 성공했다. 마차도도 멀히티트를 기록했다.

선발투수 스트레일리는 5이닝 3피안타 5탈삼진 4볼넷 1사구 2실점(1자책)으로 호투했지만 승리투수가 되지는 못했다. 김건국이 2이닝 3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고 구승민(1이닝 무실점)과 김대우(1이닝 무실점)가 경기를 마무리했다.

9회말 마운드에 오른 롯데 김대우가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rumi@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