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연합뉴스

[전주=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올해 두번째 '현대가 더비'의 승자도 전북이었다. 울산은 이번에도 전북에 울었다. 전북의 전 프리미어리거 바로우의 스피드가 통했다. 바로우가 1골-1도움으로 MOM(맨 오브 더 매치)급 활약을 펼쳤다. 한교원(전북)은 시즌 10호 쐐기골을 넣었다.

전북 바로우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전북은 1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울산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시즌 21라운드 홈경기서 2대1 승리했다. 최근 3경기 무승행진에서 탈출한 전북은 승점 45점으로 선두 울산(승점 47)을 2점차로 바짝 추격했다. 전북은 리그 4연패 의지를 불태웠다. 최근 3경기서 2무1패 부진에 빠진 울산은 다시 쫓기는 처지가 됐다. 두 팀은 앞으로 6경기씩 남았다.

전주=연합뉴스

전북은 올해 두 차례 울산과의 대결에서 모두 승리했다. 파이널A에서 마지막 맞대결이 남았다.

바로우의 K리그 첫 골이 중요한 경기에서 나왔다. 경기 시작 1분만에, 바로우의 날카로운 왼발 땅볼 크로스가 그대로 울산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한교원이 쇄도하며 울산 수문장 조현우를 헷갈리게 만들었다.

바로우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출신이다. 잠비아 출신으로 스웨덴 국적도 갖고 있다. 스완지시티를 거쳐 전북 구단에 오기 직전에는 레딩(2부)에서 뛰었다. 전북 구단은 여름 이적시장 때 측면 공격을 보완하기 위해 바로우를 영입했다. 중앙 센터포워드 구스타보(브라질 출신)와 함께 거금을 투자했다. 바로우는 이적료로 10억원 이상(추정) 구스타보는 20억원 이상(추정)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로우의 빠른 발과 정확한 왼발 크로스가 K리그에서 통할 것으로 봤다. 그 기대효과가 울산전에서 나타났다. 바로우의 빠른 직선 돌파에 이은 낮고 빠른 크로스가 골로 연결됐다.

선제골을 얻어 맞은 울산은 전반전에 완전히 꼬여버렸다. 울산 김도훈 감독은 전략적으로 득점 선두 주니오(22골)를 벤치에 대기시켰고, U-22 카드 박정인을 먼저 원톱으로 기용했다. 그러나 생각 보다 너무 빨리 실점했다. 끌려가자 다급해진 울산은 전반 27분 주니오를 조커로 투입했다. 그리고 전략적인 수정을 가했다. 변칙 스리백 수비에서 원래 대로 포백으로 돌아갔다. 또 강한 전방 압박에다 공세를 높였다.

전북은 전반 말미에 놀라운 수비 집중력을 보였다. 이번 경기를 위해 직전 광주전까지 통째로 쉰 미드필더 손준호는 몸을 던져 상대 공격을 차단했다. 센터백 홍정호 김민혁 등도 육탄방어했다. 전북 수문장 송범근도 전반 종료 직전 불투이스의 결정적인 슛을 쳐내 실점을 모면했다. 최저방 구스타보까지 적극적으로 허리까지 내려와 빈공간을 메웠다.

울산은 후반 8분 두번째 교체 카드로 스피드가 빠른 김인성을 넣었다. 울산은 더욱 공격의 고삐를 조였다. 전북은 밀고 올라오는 울산의 공격을 차단한 후 역습으로 수비 뒷공간을 노렸다.

전북의 두번째골이 후반 17분, 다시 측면에서 나왔다. 이번에도 바로우의 스피드가 통했다. 쿠니모토의 스루 패스를 바로우가 울산 수비수 김태환을 스피드 경쟁에서 따돌리며 따냈고 가운데로 밀어주었다. 그걸 한교원이 밀어넣었다. 전북이 2-0으로 달아났다.

울산은 공격수 비욘존슨까지 투입하며 만회골을 노렸다. 전북은 수비형 미드필더 신형민과 수비수 구자룡을 조커로 넣어 수비를 강화했다. 울산은 추가시간 주니오가 PK골(23호)을 넣었지만 동점골까지 시간이 부족했다.

전주=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