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KBO리그 한화와 LG의 경기가 열렸다. 타격에 임하고 있는 한화 최인호. 대전=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9.15

[대전=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손아섭(롯데 자이언츠) 선배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

1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KBO리그 한화와 LG의 경기가 열렸다. 타격에 임하고 있는 한화 최인호. 대전=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9.15

한화 이글스가 정진호의 '끝내기 사구'로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앞서 LG 트윈스 마무리 고우석을 흔든 선수는 최인호였다. 최인호는 2사 2,3루 상황에서 고우석을 상대로 8구 승부 끝에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고우석은 다음타자 정진호를 상대로 초구에 사구를 던지고 말았다.

한화는 1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LG와의 시즌 14차전에서 연장 10회 접전 끝에 6대5로 승리했다.

경기가 끝난 뒤 만난 최인호는 의외로 차분했다. 이날 최인호는 4타수 3안타 1볼넷으로 4차례 출루, 팀 승리를 이끌었다.

"내가 끝내고 싶었는데 아쉽다. 좋은 공이 안 오더라. 떨리진 않았다. 이런 경기는 누가 더 자신감을 갖고 경기에 임하느냐가 중요하다고 들었다."

2020년 신인 드래프트 2차 6라운드로 한화에 입단한 최인호는 올시즌 부지런히 1~2군을 오가며 감초 같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시즌 타율은 2할5푼3리. 주전 자리를 향해 한걸음 한걸음 걸어오르고 있다. 적어도 공을 맞추는 능력은 이미 인정받았다. 최인호는 "1군은 2군과 분위기부터 다르다. 그래도 한화는 고참들이 먼저 파이팅해주는 분위기라 어린 선수들도 편하게 뛸 수 있다"고 설명했다.

"2군 경기는 좀 편한 분위기다. 1군은 완전히 다르다. 아직 타격에 힘이 실리지 않아 장타가 나오지 않는게 조금 아쉽다. 경기를 보기만 해도 야구가 느는 것 같다. 저 자신의 방향성을 찾고, 장단점을 보완하고 개선하기 위해 노력중이다."

최인호는 입단 동기 임종찬과 선의의 경쟁자로 함께 하고 있다. 하지만 최인호는 "퓨처스 때부터 서로 의지하는 관계다. 같이 잘됐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롤모델을 우리 팀 빼고 얘기하자면, 손아섭(롯데 자이언츠) 선배다. 그렇게 정교하고 끈질긴 타격을 하는 선수가 되는게 내 꿈이다. 올시즌 목표는 다치지 않는 것, 그리고 우리팀 상대팀, 잘하는 선수들의 야구를 최대한 많이 보는 것이다. 내년에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대전=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