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고척, 민경훈 기자] 1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 이 경기에서 롯데가 키움에 8-5로 승리하며 2연패에서 탈출했다.

이날 롯데 타선은 활발한 타격을 보여줬다. 부상 이후 첫 선발출전에 나선 정훈이 4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 2득점 1볼넷으로 활약했고, 안치홍은 3타수 2안타 3타점 1득점 1볼넷을 기록했다. 한동희 역시 멀티히트로 힘을 보탰다. 마무리투수 김원중은 1이닝 1피안타 2탈삼진 1볼넷 무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16세이브를 따냈다.

경기를 마치로 롯데 정훈이 김준태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rumi@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