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김도훈 감독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전주=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감독이 잘못해서 졌다. 전북을 이기고 우승해야 진정한 우승이다."

전북 현대에 올해 두번 연속으로 패한 울산 현대 사령탑 김도훈 감독은 15일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죄송하다. 팀이 졌다. 감독이 잘못해서 결과를 안 좋았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선수들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울산은 15일 전주성 대결에서 전북에 1대2로 졌다. 전북 바로우와 한교원에게 연속 실점했다. 선두 울산은 2위 전북에 승점 2점차로 추격당했다.

또 김도훈 감독은 "준비하는 과정에서 너무 많은 생각을 했다. 박정인에게 침투를 주문했다. 먼저 실점하면서 우리가 원한 결과를 얻어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주니오를 벤치에서 시작한 건 결과적으로 선택이 나빴다. 선발로 나간 박정인에게 기대를 했다. 실점을 먼저 해서 우리가 변화를 주었다"면서 "최근 우리의 공격 파괴력이 떨어졌다. 휴식을 취한 후 전반기 모습을 되찾기 위해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도훈 감독은 "전북에 두번 다 패했다. 전북과의 남은 대결에선 좋은 모습을 보여야 한다. 이 경기 말고 다른 상대와의 경기도 중요하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면서 "전북을 이기고 우승해야 진정한 우승이다. 아직 한 경기 남았고, 우리는 우승할 자격이 있다. 다음 경기를 잘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북과 울산의 차이에 대해 "자신감에서 차이가 있다. 우리 선수들은 실력은 갖고 있다. 우리 선수들에게 내가 자신감을 불어넣지 못했다"고 말했다.

전주=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