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라이온즈가 KT 위즈를 꺾고 3연승에 성공했다.

삼성은 1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의 경기에서 완승을 거뒀다.

선발 투수 뷰캐넌이 6이닝 동안 6피안타 2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13승에 성공했다. 최근 5연승의 상승세를 타며 다승 공동 2위로 올라섰다. 삼성 타선은 두 자릿수 안타를 터뜨리며 폭발했다.

KT 선발 데스파이네는 6⅓이닝 동안 9피안타 7실점(6자책)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13승에서 승수 추가에 실패했다.

삼성은 1회 선두타자 박해민이 2루타로 출루, 김상수의 볼넷에 이어 구자욱의 희생번트로 2,3루가 됐다. 팔카의 2루수 땅볼 때 선취 득점에 성공했다.

3회 1사 후 박해민, 김상수, 구자욱의 3연속 안타가 터져 2-0으로 달아났다. 이어 1사 1,3루에서 팔카의 유격수 내야 안타로 3-0을 만들었다.

삼성은 4회 이원석이 3루수 실책으로 출루, 강한울의 중전 안타, 강민호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김헌곤의 2루수 땅볼로 한 점을 추가했고, 박해민의 고의4구로 다시 1사 만루가 됐다. 김상수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5-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삼성은 5회 김동엽의 솔로 홈런으로 한 점 더 달아났다. 또 7회에는 2사 3루에서 김동엽의 2루수 내야 안타로 7-0을 만들었다.

삼성은 선발 뷰캐넌에 이어 최지광(1이닝 무실점), 심창민(1이닝 무실점), 이승현(1이닝 무실점)이 차례로 올라 무실점 승리를 거뒀다.

/orange@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