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이 ‘탕아’의 복귀를 원하고 있다.

영국 '올풋볼'은 15일(한국시간) "토트넘이 가레스 베일 영입 레이스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제치고 선두로 올라섰다"라고 보도했다.

레알 마드리드의 베일은 지난 시즌 지네딘 지단 감독과 불화로 인해 벤치 멤버로 전락했다.

이로 인해 갈등을 일으켜 시즌 말미 리그 최종전과 맨체스터 시티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에서 직접 명단 제외를 요청하기도 했다.

당초 이적이 힘들어 보이는 베일이었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후보군이 떠올랐다. 바로 제이든 산초 영입이 지연되고 있는 맨유. 측면 공격수 보강이 절실한 맨유가 베일에 관심을 보이고 나선 것.

여기에 레알 역시 '애물단지' 베일을 치우기 위해 필사적이다. 마르카는 "레알은 베일을 팀에서 내보내기 위해 막대한 주급의 50% 이상을 보조할 각오가 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맨유가 베일의 임대 영입만을 노리고 있다는 점. 이런 틈을 노려 베일의 친정팀 토트넘이 본격적인 영입 레이스에 나섰다.

올풋볼은 "토트넘의 조세 무리뉴 감독은 다니엘 레비 회장에게 해리 케인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원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면서 "토트넘은 맨유와 달리 베일을 1순위로 노리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 매체는 "베일의 나이와 최근 부상 기록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복귀에 걸림돌이다. 아직까지 넘어야 할 산이 많다"라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mcadoo@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