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 기사 캡쳐

2002 한일 월드컵에도 출전했던 독일 축구 국가대표 출신 레전드 크리스토프 메첼더(40)가 아동 음란물을 소지 및 유포 혐의로 체포됐다. 메첼더는 혐의를 대부분 인정해 중형에 처해질 가능성이 크다.

영국 대중매체 데일리메일은 15일(한국시각) 독일 매체인 '델 슈피겔'을 인용해 메첼더가 아동 포르노 관련 이미지를 다수 소지하고 이를 유포한 점을 자백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메첼더는 와츠앱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여성 3명에게 아동 음란물 사진을 여러 장 전송했고, 수사 결과 그의 휴대전화에서 무려 297개의 아동 음란물 사진이 발견됐다"고 덧붙였다.

독일 축구의 '레전드' 격인 선수가 아동 음란물을 소유하고 이를 배포했다는 점에서 유럽 사회에 엄청난 충격이 불어닥칠 전망이다. 메첼더는 현역시절 독일 분데스리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 등 명문 구단에서 선수생활을 했던 '레전드'다. 또한 2002 한일월드컵과 2006 독일월드컵 당시 독일 축구대표팀 핵심선수였다. 2002년 한일월드컵 4강전에서는 한국과의 경기에 출전하기도 했다.

2014년 샬케04를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은퇴한 뒤에는 헤네프 스포츠 스쿨에서 코칭 코스를 밟고 있었다. 이번 사건으로 인해 메첼더는 중형을 받게될 가능성이 크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