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농구(NBA) 덴버 너기츠가 벼랑 끝에서 살아나며 11년 만에 콘퍼러스 결승에 진출했다.

덴버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어드벤트헬스 아레나에서 열린 LA 클리퍼스와의 2019~2020 서부콘퍼런스 플레이오프 2라운드(7전4선승제) 최종 7차전에서 104-89로 승리했다.

1승3패로 탈락 위기에 몰렸던 덴버는 3연승으로 극적인 역전에 성공하며 콘퍼런스 결승에 진출했다. 콘퍼런스 결승에 오른 건 2008~2009시즌 이후 11년 만이다.

덴버는 앞서 1라운드에서도 유타 재즈에 1승3패로 뒤지다가 내리 3승을 거뒀다.

NBA 역사상 한 시즌 플레이오프에서 두 차례 1승3패의 열세를 뒤집은 적은 없었다.

미국 4대 프로 스포츠를 통틀어선 세 번째 진기록이다.

ESPN에 따르면, 1985년 미국프로야구(MLB)의 캔자스시티 로열스, 2003년 북미아이스하키(NHL)의 미네소타 와일드가 한 시즌 플레이오프에서 두 차례 1승3패 열세를 역전했다.

지난 시즌 토론토 랩터스를 정상으로 이끌며 파이널 최우수선수(MVP)상을 수상한 카와이 레너드는 클리퍼스에서 새 역사를 쓰려고 했으나 덴버의 '좀비 농구'에 발목이 잡혔다.

클리퍼스가 탈락하면서 기대를 모았던 'LA 더비'와 르브론 제임스(레이커스)-레너드의 대결은 성사되지 못했다.

덴버는 19일부터 LA 레이커스와 파이널 진출을 다툰다.

가드 자말 머리가 3점슛 6개를 포함해 40점을 쓸어 담았고, 니콜라 요키치는 16점 22리바운드 13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을 기록하며 승리의 중심에 섰다.

클리퍼스는 주득점원인 레너드와 폴 조지가 각각 14점, 10점에 그쳤다. 필드골 성공률이 37.8%로 매우 부진했던 게 패인이다.

덴버는 제공권 싸움에서도 압도했다. 리바운드 53개를 잡아내는 동안 클리퍼스에 37개밖에 허용하지 않았다.

한편, 동부콘퍼런스 결승 1차전에서는 마이애미 히트가 연장 접전 끝에 보스턴 셀틱스에 117-114로 승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