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건우 격려하는 알칸타라

두산 베어스가 에이스 알칸타라를 앞세워 NC 다이노스를 울렸다.

두산은 1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NC와의 경기에서 7-3 역전승을 거뒀다.

NC, KT 위즈, LG 트윈스와의 빡빡한 6연전을 시작한 두산은 첫 경기를 잡아내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시즌 성적 58승4무45패로 LG 트윈스(59승3무46패)에 승률(두산 0.563·LG 0.562)에서 앞선 3위로 도약했다.

선발 알칸타라는 6이닝 4피안타 2실점으로 승리를 챙겼다. 시즌 13승째(2패). 박건우가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톱타자의 임무를 완수했다.

선제점은 NC가 가져갔다. 3회초 볼넷과 안타 2개로 만든 1사 만루에서 강진성의 땅볼 때 박석민이 득점에 성공, 리드를 잡았다.

계속된 2사 1,3루에서는 더블 스틸 때 3루 주자 권희동이 홈을 훔쳐 2-0으로 앞섰다. 타이밍상 아웃이었지만 권희동은 태그를 피하는 절묘한 슬라이딩으로 점수를 올렸다.

끌려가던 두산은 3회말 전세를 뒤집었다. 1사 2,3루에서 박건우가 NC 선발 라이트의 초구를 받아쳐 2타점 좌전 적시타로 연결했다.

최주환의 우전 안타로 이어진 1사 1,2루에서는 페르난데스의 땅볼을 NC 1루수 강진성이 흘린 사이 2루 주자 박건우가 홈까지 파고들어 두산이 3-2로 역전했다. 2사 후에는 김재환이 우전 안타로 4-2를 만들었다.

두산은 4회에도 기회를 잡았다. 허경민의 안타와 정수빈의 2루타가 터지면서 1사 2,3루로 NC를 압박했다. 타석에 들어선 박세혁이 우측 펜스까지 굴러가는 2루타로 주자를 모두 불러들이면서 팀에 6-2 리드를 안겼다.

두산은 6회 2사 2루에서 박건우가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로 1점을 추가, 추격권에서 벗어났다.

선두 NC는 3연패에 빠졌다. 시즌 성적은 60승3무41패. 선발 라이트가 6이닝 8피안타 7실점(5자책)으로 무너지면서 일찌감치 흐름을 내줬다.

고척스카이돔에서는 롯데 자이언츠가 키움 히어로즈를 8-5로 격파했다.

지난 12~13일 9위 SK 와이번스에 2경기를 내리 내준 롯데는 이날 승리로 반등의 발판을 마련했다. 53승1무50패로 7위다. 2연승 행진을 마감한 키움(65승1무46패)은 2위에 머물렀다.

지난 7일 LG전에서 투수가 던진 공에 왼 손목을 맞아 부상을 당했던 정훈은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성공적인 복귀를 알렸다. 9번 타자 안치홍이 3타수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하며 타선을 쌍끌이했다.

롯데는 선발 노경은이 급격한 난조를 보이자 마운드를 일찌감치 교체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노경은의 뒤를 이어 4회말 1사 1, 2루의 위기에 등판한 김건국은 1⅔이닝 1피안타 1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시즌 2승째.

키움 선발 김재웅은 1⅓이닝 7피안타(1홈런) 6실점으로 부진해 시즌 4패째를 떠안았다.

1회초 정훈의 2루타와 전준우의 적시타를 엮어 선취점을 올린 롯데는 2회에만 대거 5점을 더하며 흐름을 가져갔다.

1사 1, 2루에서 김준태가 좌전 적시 2루타를 뽑아내 1점을 올린 롯데는 뒤이어 타석에 들어선 안치홍이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를 날려 4-0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1사 1루에서는 정훈이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시즌 9호)를 작렬해 롯데의 6-0 리드를 이끌었다.

3회말 상대 선발 노경은의 제구 난조를 틈 타 1사 만루를 만든 키움은 이정후가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1점을 만회했다.

키움은 4회말 허정협의 볼넷과 박동원, 박준태의 연속 안타를 묶어 1점을 더했고, 5회말 안타를 때려낸 이정후가 상대 실책과 에디슨 러셀의 내야 땅볼로 득점하면서 3-6까지 추격했다.

롯데는 6회초 안타 2개와 이병규의 볼넷으로 잡은 무사 만루의 찬스에서 김준태의 희생플라이와 안치홍의 좌전 적시타가 연달아 나와 2점을 추가, 한숨을 돌렸다.

키움은 8회말 박동원의 안타와 박준태의 적시 2루타로 1점을 만회했고, 이후 1사 2루에서 김하성이 적시타를 쳐 5-8까지 따라붙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8-5로 쫓긴 8회말 1사 1루 상황에 등판한 롯데 구승민은 ⅔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급한 불을 껐다.

롯데 마무리 김원중은 9회말 볼넷 1개와 안타 1개를 내주고도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김원중은 시즌 16세이브째(4승 2패)를 챙겼다.

한화 이글스는 LG 트윈스를 맞아 6-5의 짜릿한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6회초까지 0-5로 끌려가며 패색이 짙었지만 막판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승부를 뒤집었다. 107경기 만에 30승(2무75패) 고지에 올랐다. LG는 4연패.

LG는 0-0으로 맞선 3회초 라모스의 스리런포를 앞세워 분위기를 달궜다. 5회와 6회에도 1점씩을 올려 쉽게 승리를 가져가는 듯 했다.

6회말 1점을 만회한 한화는 LG 불펜이 가동되기 시작한 7회 단숨에 균형을 맞췄다. 최인호-정진호의 연속 안타로 심상치 않은 흐름을 알리더니 이용규의 볼넷으로 무사에 베이스를 모두 채웠다.

노수광의 1타점 우전 안타로 추격을 알린 한화는 대타 송광민의 1루 땅볼 때 3-5까지 따라 붙었다. 계속된 1사 2,3루에서는 반즈가 2타점 중전 안타를 날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희비는 연장 10회에 갈렸다. 한화는 2사 후 다시 힘을 냈다. 안타와 볼넷 2개로 만루 기회를 잡은 한화는 정진호가 LG 마무리 고우석으로부터 끝내기 몸에 맞는 볼을 이끌어내 접전에 마침표를 찍었다.

삼성 라이온즈는 갈 길 바쁜 KT 위즈의 발목을 잡았다.

삼성은 KT와의 원정 경기에서 7-0으로 이겼다.

8위 삼성은 49승2무56패로 5강 진입의 희망을 이어갔다. 반면 4위 진입을 노리던 KT는 58승1무47패로 LG에 한 경기 뒤진 5위에 머물렀다.

초반부터 삼성의 타선이 불을 뿜었다.

1회초 선두타자 박해민이 2루타로 출루하면서 쉽게 기회를 잡았다. 볼넷과 보내기 번트로 잡은 1사 2,3루 기회에서 팔카가 2루 땅볼로 타점을 올렸다.

삼성은 3회 1사 후 박해민-김상수-구자욱의 연속 안타로 1점을 보탰다. 팔카의 내야 안타까지 나오면서 3-0으로 격차를 벌렸다.

4회에는 무사 만루에서 김현곤의 내야 땅볼과 김상수의 밀어내기로 5-0까지 치고 나갔다. 삼성은 5회 김동엽의 솔로포로 1점을 추가해 승기를 잡았다.

박해민이 4타수 2안타 2득점을, 김동엽이 5타수 3안타 2타점을 쏟아냈다.

마운드에서는 선발 뷰캐넌의 호투가 빛났다. 뷰캐넌은 6이닝 6피안타 무실점 피칭으로 KT 타선을 봉쇄했다. 시즌 성적은 13승6패.

KT 선발 데스파이네는 6⅓이닝 9피안타 7실점(6자책)으로 7패째(13승)를 떠안았다.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는 SK 와이번스가 홈런 두 방을 포함해 장단 17안타를 몰아친 타선을 앞세워 KIA 타이거즈를 16-1로 완파했다.

지난 10일 대전 한화전에서 승리해 11연패의 사슬을 끊은 9위 SK(37승1무71패)는 이후 5연승의 휘파람을 불었다. 2연승 행진을 마감한 6위 KIA는 48패째(56승)를 당했다.

SK 최항은 2경기 연속 대포를 날리는 등 4타수 2안타 4타점 4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외국인 타자 타일러 화이트는 KBO리그 데뷔 첫 홈런을 맛봤고, 제이미 로맥도 4타수 2안타 3타점 2득점으로 힘을 더했다.

SK 우완 선발 조영우는 6이닝 동안 2개의 안타와 1개의 볼넷만 내주고 KIA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시즌 2승째.

SK의 화력을 당해내지 못한 KIA 우완 이민우는 3⅓이닝 6피안타 6실점(5자책점)으로 무너져 시즌 8패째(6승)를 당했다.

2회초 1사 만루애서 김성현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은 SK는 4회초 대거 8점을 올리며 '빅이닝'을 만들었다.

4회초 무사 만루에서 김성현의 2타점 좌전 적시타와 최지훈의 내야안타로 3점을 보탠 SK는 오태곤의 희생번트와 최정의 볼넷으로 이어간 1사 만루 찬스에서 로맥이 2타점 적시타를 날려 6-0까지 앞섰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최항은 우중월 3점포(시즌 2호)를 쏘아올려 SK에 9-0 리드를 안겼다.

5회초 오태곤의 적시타로 1점을 더한 SK는 6회초 무사 1, 2루에서 타일러 화이트가 왼쪽 담장을 넘기는 3점포를 작렬, 13-0까지 점수차를 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