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영길 외교통일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영길(5선·인천 계양을) 외교통일위원장은 15일 제75주년 광복절을 맞아 ‘친일 청산’과 관련 “(친일 파묘법 등에) ‘국민 편가르기’라며 반대하는 이들이 이 나라 주요 정치 세력의 하나인 모습은 부끄러움을 더하게 한다”고 말했다.

송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온전히 청산되고 있지 못한 친일의 역사는 독립선열들 앞에 고개 들기 어려운 부끄러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제에 협력해 호의호식하며 독립투사들을 탄압하던 친일 반민족 행위자들이 국립 현충원에 안장되어 있는 현실을 선열들 앞에 어떻게 설명해야할지 막막하다”고 했다.

송 위원장은 “일제의 수탈을 정당화하고 성노예라는 끔찍한 전쟁 범죄 행위를 정당화하는 일본 극우세력의 주장을 답습하는 이들까지 준동하고 있다”며 “‘반일종족주의'라는 희대의 요설을 퍼트리는 자들이 오히려 저를 고소하는 지경에 이르러서는 부끄러움을 넘어 분노가 치밀어오른다”고 했다.

이어 “친일의 역사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후과”라며 “이들이 법정에서 반드시 죗값을 치르고 다시는 준동하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다시 한 번 다짐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