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관계자들이 해외 입국자들을 안내하고 있다.

울산 울주군 UNIST(울산과학기술원)에 유학 중인 파키스탄인 부부가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고 격리지를 이탈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부부는 검체 검사 결과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울산시는 지난 12일 파키스탄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A(32·남)씨와 부인 B(21)씨가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이들은 12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KTX를 타고 울산역으로 이동한 뒤 해외 입국자 특별수송버스를 타고 울주군 UNIST 기숙사에서 격리에 들어갔다.

A씨는 격리 다음날인 13일 대구 거주중인 여동생의 차를 타고 울산시 남구 삼산동의 한 마트를 방문한 뒤 오후 6시15분쯤 숙소로 복귀했다. 해외입국자는 입국 후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는 보건 당국의 지침을 어긴 것이다. 외출 당시 휴대전화는 기숙사에 두고 간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부부는 이후 14일 보건소의 이동 검체 검사를 받았고, 15일 확진됐다.

보건당국은 A씨 부부가 방문한 삼산동 상가와 엘리베이터 등에서 접촉한 14명을 상대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UNIST도 기숙사와 학교 내 편의점 등 일부시설을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했다.

A씨 부부는 현재 울산대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보건 당국은 이들 부부에 대해 추방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에서는 이날 A씨 부부를 포함해 3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